•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정준영 최종훈 ‘집단 성폭행’ 정황…피해 주장女 등장, 단톡방에 사진

  • 기사입력 2019-04-19 06: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가수 정준영(30)과 최종훈(29) 등이 참여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집단 성폭행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런 가운데 여성 A 씨는 정준영과 최종훈 등에게 성폭행을 당한 사실을 뒤늦게 확인했다고 밝혀 수사가 한층 속도를 낼 전망이다.

A 씨는 18일 한 매체를 통해 변호사와 협의한 끝에 19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A 씨에 따르면 그는 2016년 3월 정준영 팬사인회를 계기로 정준영과 최종훈, 버닝썬 직원들 및 사업가 B 씨 등과 함께 술을 마시다 기억을 잃었다. 다음 날 아침 정신을 차려보니 옷이 벗겨진 채 호텔 침대에 누워 있었다고 주장했다.

A 씨는 또 자신의 옆에 최종훈이 누워있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자신에게 성과 관련된 장난 섞인 말을 했다고 강조했다.

당시 A 씨는 당황한 나머지 급히 호텔을 빠져나왔지만, 최근 버닝썬 사건이 보도된 이후 자신도 성폭행을 당했을 것으로 의심돼 진상 파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