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장관 후보 25~27일 인사청문회, ‘낙마자’ 나올까…포인트 셋

  • 기사입력 2019-03-17 15: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연철 통일부 후보, 이념편향 논란 거셀듯
-‘재벌공격수’ 박영선, 재산논란 공격 당할듯
-최정호 국토장관 후보는 꼼수 증여 의혹


문재인 대통령이 8일 단행한 7개 부처 개각 리스트. 이날 행정안전부 장관에 더불어민주당 진영 의원(윗줄 왼쪽부터),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 박양우 전 문화관광부 차관, 통일부 장관에 김연철 통일연구원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 조동호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전기 및 전자공학부 교수(아랫줄 왼쪽부터), 국토교통부 장관에 최정호 전라북도 정무부지사, 해양수산부 장관에 문성혁 세계해사대학 교수가 내정됐다. [청와대 제공]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일 내정한 7개 부처 장관 후보자들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오는 25~27일로 확정되고 야당의 ‘송곳검증’이 예정되면서 초미의 관심을 받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인사청문회를 통해 장관 후보자들의 정책 역량과 전문성 등을 입증함으로써 문재인 정부 2기 내각의 안정적인 출범을 뒷받침하겠다는 입장이다. 반면 제1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송곳 검증’을 벼르면서 일부 자격이 미흡한 후보자의 경우엔 낙마를 시키겠다고 단단히 준비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 2기 내각 출범과 관련한 여야의 사활건 검증 공세와 수성이 예고된다.

17일 국회에 따르면 오는 25일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를 시작으로, 26일 김연철 통일부ㆍ문성혁 해양수산부ㆍ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가 열린다. 27일에는 진영 행정안전부ㆍ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ㆍ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개최된다.

이에 일부 후보자의 이념 편향성 논란, 꼼수 증여 의혹, 자녀 이중국적 문제 등이 제기된 데다, 여야 간 정국주도권 경쟁이 격화하면서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인사청문 정국이 예상된다.

▶김연철 ‘이념편향’ 논란 가열될 듯=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이념편향 논란은 거셀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은 일찌감치 김 후보자의 과거 발언을 놓고 현미경 검증을 통해 낙마를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취한 바 있다.

김 후보자의 과거 발언은 이미 이슈화됐다. 김 후보자는 과거 “천안함 폭침은 북한 소행이 아니다”, “(천안함 폭침 후속 조치인) 5ㆍ24 제재는 지나친 대응이었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시스템) 배치하면 나라 망한다”, “대북 제재는 비핵화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등의 견해를 밝힌 바 있다.

이에 한국당은 김 후보자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논란성 발언을 쏟아냈다고 규정하고 문 대통령에게 지명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한편 김 후보자는 2014년 재보선에서 새정치민주연합(민주당 전신)이 새누리당(한국당 전신)에 패하자 페이스북에 “안철수의 실패. 새것이라 아무거나 주워 먹으면 피똥 싼다는 교훈을 얻었으면 한다”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한국당 관계자는 “이번 청문회 포인트는 ‘김연철’이라고 봐도 된다”며 “김 후보자의 경우 통일부 장관으로 자격이 없다는 게 한국당의 중론”이라고 했다. 민주당은 도덕적 흠결이라면 몰라도 과거 발언을 문제삼는다면 방관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재벌공격수’ 박영선의 수성 여부 주목=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회 통과 여부도 관심 대상이다. 일단은 ‘재벌저격수’로 불리며 국회에서 ‘공격수’ 이미지를 얻어온 박 후보자가 정작 자신을 대상으로 한 청문회에서 어떤 수비력을 보여줄 지가 관전 포인트다.

앞서 박 후보자는 가족 명의로 총 43억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그런데 박 후보자의 배우자는 종합소득세 2400여만원을 인사청문요청안 제출 하루 전인 지난 12일 납부해 논란이 됐다. 박 후보자 측은 이에 대해 “일본에서 세금을 냈는지 확인되지 않아 이를 납부했으나, 일본에서 원천징수한 영수증을 그후 확인했다”며 “얼마 전 추가 납부한 세금은 환급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당은 현재 박 후보자가 중소기업 쪽의 전문성을 결여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한국당은 이에 재산 문제 외에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으로서의 적격성, 능력 여부의 철저한 검증을 벼르고 있다.

▶국토부 장관 후보자, 꼼수 증여 의혹=부동산 정책을 총괄하는 국토교통부 장관으로 낙점된 최정호 후보자의 청문회 통과 여부도 또다른 포인트다. 앞서 최 후보자는 다주택자라는 비판을 피하기 위한 ‘꼼수 증여’ 의혹을 받고 있다.

최 후보자는 1996년 경기 성남 분당구 정자동 아파트를 사들여 지난달까지 거주하다 개각 발표 직전인 지난달 18일 장녀 부부에게 증여한 후 월세 계약을 맺고 해당 집에 계속 살고 있다. 때문에 이 아파트는 재산목록에서 제외됐지만, 이 방법이 다주택자 사이에서애용되는 ‘인기 절세 비법’으로 알려져 최 후보자는 세간의 빈축을 산 바 있다.

야당 쪽에선 “국토부 장관 후보자의 꼼수 증여 의혹은 사실일 경우 치명적인 것”이라며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했다.

이밖에 아들의 인턴 특혜, 위장전입, 부동산투기, 병역특례 등 다양한 의혹에 휩싸인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장남의 한국선급(국제선박 검사기관) 특혜채용 논란이 있는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대응 여부도 주목거리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