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서울시 ‘1회용 플라스틱줄이기’ 한살림서울 59개 매장도 동참

  • 기사입력 2019-03-14 11: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포장재개선 등 과대포장 근절 실천
자발적 참여로 시민노력 확산 기대


서울시와 비영리 생활협동조합인 한살림서울이 플라스틱 줄이 및 과대포장 근절에 나섰다.

서울시는 오는 15일 한살림서울 광화문 매장에서 한살림서울과 ‘1회용 플라스틱 줄이기 실천운동’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14일 밝혔다.

비영리 생활협동조합 한살림은 생산자ㆍ소비자 직거래운동으로 먹을거리 나눔을 통해 밥상과 농업을 지키며 사람과 사람, 사람과 자연이 더불어 살아가는 생명살림운동을 실천해 오고 있다.

서울시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한살림 서울 매장과 조합원들의 자발적 실천운동으로 ‘1회용 플라스틱 없는 서울’에 한 발 더 다가설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살림서울은 4개 지부 59개 매장(전체 5개 지부 72개 중 경기도는 제외)에서 1회용 플라스틱 줄이기 실천 교육과 캠페인을 전개하고 포장재 개선 등을 통해 과대포장 없는 매장 운영으로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시민들의 1회용품 줄이기 소비문화 확산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살림서울은 ‘1회용 플라스틱 없는 서울’을 실천하는 59개 매장에 조합원이 기증한 폐도마와 폐목재를 활용해 박원순 서울시장의 캘리그라피 필체를 담은 현판을 제작, 매장 입구에 설치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은 해마다 증가하는 플라스틱 사용을 억제하기 위해 지난해 9월 서울시가 전국 최초로 ‘1회용 플라스틱 없는 서울’을 선언하고 오는 2022년까지 1회용 플라스틱 사용량의 50% 감축과 재활용률 70% 달성을 목표로 하는 ‘1회용 플라스틱 없는 서울 종합계획’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최규동 서울시 자원순환과장은 “우리가 편리함 때문에 익숙하게 사용해 오던 1회용품의 소비를 줄이는 문화가 정착되기 위해서는 외식업계와 유통업계 등의 동참과 노력이 중요하다”며 “이번 한살림서울과의 업무협약 체결이 작은 변화의 시작으로, 시민들의 1회용 플라스틱 줄이기 실천노력이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원혁 기자/choigo@
포토슬라이드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TEZENIS Show - Drive In'
    'TEZENIS Show - Drive In'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