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대한항공, 콜롬비아산 화훼류 화물 수송

  • 기사입력 2019-03-11 14: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보고타서 카네이션ㆍ장미ㆍ수국 등 85톤 수송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대한항공은 콜롬비아산 화훼류 85톤을 실은 직항 전세기 화물편이 지난 3월 9일 콜롬비아 보고타를 출발해 미국 마이애미, 일본 도쿄를 거쳐 11일 오전 인천공항 화물터미널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이 전세기의 비행시간은 총 23시간, 비행거리만 총 1만6000km에 달한다.

이번 대한항공 전세기에 실린 화훼류는 카네이션, 장미와 수국 등이다. 콜롬비아는 대표적인 화훼 강국으로, 콜롬비아산 화훼류는 시장성이 크고 국내에서의 선호도도 높다.

대한항공은 최근 국내를 비롯한 동북아 지역을 중심으로 일상생활에서도 꽃을 즐기는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는 점을 적극 반영해, 콜롬비아산 화훼류 수송을 결정하게 됐다. 국가별 선호도와 수요량을 고려해 카네이션과 장미는 일본으로, 수국은 한국으로 수송했다.

화훼류의 항공수송은 상품의 포장은 물론 적절한 온도와 습도 조절이 매우 까다로워 신선화물 수송 경험이 부족한 항공사는 도전하기 어려운 사업영역이다. 대한항공은 이번 남미노선 화훼 수송을 위해 기내 전체에 환기 장치가 장착돼 있고, 구획별 온도조절이 가능한 최신형 보잉 777F 화물기를 투입했다. 적절한 습도유지를 위해 화주에게 적합한 소재의 포장재를 요구하는 한편, 화물의 하중을 안정적으로 분산 시켜 꽃이 최상의 상태로 수송될 수 있도록 했다.

atto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