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친사우디’ 트럼프 타격…美 하원 “미군 예멘 철수”

  • 기사입력 2019-02-14 11: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쟁권한법 발동 결의안 가결

지난해 12월 사우디의 공습을 받은 예멘의 모습 [로이터]

미국 하원이 미군을 사우디 아라비아가 주도하는 예멘 내전 개입으로부터 철수시키는 결의안을 가결했다. 사우디의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살해 의혹 이후에도 여전히 사우디를 감싸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의회가 정면적으로 반기를 든 것이다.

미국은 지난 2015년 이란의 후원을 받고 있는 후르티 반군을 축출하기 위해 사우디가 주도한 예멘의 내전에 참여했다.

미국 하원은 13일(현지시간) 의회의 ‘전쟁권한법(War Powers Resolution Acts)’을 발동하고 찬성 248표, 반대 177표로 예멘내전에 참여하고 있는 미군의 철수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1973년 만들어진 전쟁권한법은 대통령이 군사력을 동원할 때 의회이 승인을 받도록 명시하고 있다. 정부는 연방의회가 요구하면 전장에 나간 군인들을 철수해야한다.

의회가 미군의 예멘 철수를 요구한 배경에는 크게 두 가지가 거론된다. 먼저 최근 미국 정보기관과 국제 기구들이 반(反) 정부 언론인 카슈끄지의 살해 혐의를 공식화하면서 사우디에 대한 비판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는 점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사우디 정부가 카슈끄지를 살해했다는 정보기관의 발표 이후 “진실 여부와 상관없이 사우디 정부와 손을 잡고 가겠다”는 성명을 냈다.

법안을 주도한 로 카나 캘리포니아 하원의원은 “결의안 통과는 사우디에게 그들이 카슈끄지에 대해 취한 행동과 노골적인 인권무시가 미국의 방식, 미국의 추구하는 가치와 함께 갈 수 없다는 메시지를 줄 수 있는 기회”라고 밝혔다.

미국이 사우디 연합군에 참여한 이후 4년 동안 예멘 내전 해결에 별 진전이 없었다는 점도 주요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예멘에서 거의 4년 동안 일어난 분쟁으로 수 천 명의 민간인을 죽이고 엄청난 기근까지 덮쳤다”고 보도했다.

의회가 미국의 전쟁 참여를 끝내기 위해 전쟁권력법에 부여한 권한에 따라 결의안을 성공적으로 통과시킨 적은 한번도 없다.

앞서 지난해 12월 상원은 사우디가 이끄는 예멘 내전에 미국의 지원을 끊자는 내용의 안건을 상정, 56대 41로 통과시켰지만 하원 공화당 지도부의 반대에 가로막혀 좌절됐다. 당시 외신은 “빈살만 사우디 왕세자가 언론인 살해에 관련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들을 지지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상원이 초당적 경고를 내린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결의안이 상원 통과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전망이 많다. NYT는 상원 보좌관들의 말을 인용, “12월 처럼 공화당원들 사이에서도 같은 수준의 지지를 얻을 지는 불투평하지만, 통과될 것으로 낙관하고 있다”고 전망했다. 

손미정 기자/balme@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