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최진실 딸 최준희 “루프스병 투병 중…괴물같이 변했다” 자책

  • 기사입력 2019-02-12 13: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영상 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배우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자가 면역 질환인 ‘루프스병’ 투병 중임을 고백했다.

최준희는 지난 10일 유튜브 계정을 개설하고 첫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에서 최준희는 자신에 대해 “저를 아는 분도 모르시는 분도 많으실 거다. 본격적으로 시작하기에 앞서 저를 소개하고자 한다”며 “SNS에 그림과 글을 올리면서 활동하는 평범한 17살 여고생, 많이 알고 계시듯이 배우 최진실님의 딸 최준희”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뷰티나 브이로그를 올려달라는 요청이 많았다. 오늘은 짧게 제 근황이랑 앞으로의 다짐, 계획을 설명하려고 한다”면서 “앞으로는 제 일상이 담긴 브이로그들을 주로 올리고, SNS나 유튜브 댓글로 컨텐츠 신청을 하시면 그 의견에 맞는 영상을 찍을 것”이라는 향후 계획을 밝혔다.

최준희는 최근 자신의 SNS에서 사진들을 모두 내리고 자신의 심경을 담은 그림과 글들만 남겨둔 상태다. 이에 대해 최준희는 “최근 두달 동안 루프스병이라는 병에 걸려서 힘든 시간을 보냈다”며 루프스병 투병을 고백했다.

최준희는 “난치병이고, 자가면역 질환이다. 아무것도 아닌 거 같아도, 막상 걸리면 사람을 미쳐돌아버리게 한다. 조금 나아져서 어제(9일) 퇴원했다”고 근황을 전했다.

루프스병의 증상에 대해서는 “몸이 퉁퉁 부어서 걸어다닐 수가 없었다. 다리에 물이 차 무거워서 휠체어 타고 다녔다. 체중이 1-2주만에 10kg이 늘었다”면서 “피부병 걸린 사람마냥 홍반이 생기고 피부가 뜯어져나간다. 제 모습이 괴물 같다. 거울 볼 때마다 자존감이 팍팍 깎이고, 난 왜 이렇게 괴물같이 변했지? 라고 생각한다”고 아픈 속내도 토로했다.

최준희는 “아직 완치가 아니라 회복중이다. 브이로그에서 회복해나가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최준희 피부 다 뒤집어졌다’, ‘볼살 늘었다’. ‘뚱뚱해졌다’, ‘못생겨졌다’ 등의 댓글도 감안하겠다며 “나을 때까지의 제 모습을 이해해달라. 예전 모습과 달라서 SNS에서 사진을 싹 다 내렸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돌아온 트와이스'
    '돌아온 트와이스'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