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바른미래 ‘끝장토론’ 후폭풍 ③] 유승민의 대척점…‘호남 중진’ 박주선의 ‘외연확장론’

  • 기사입력 2019-02-11 08: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승민 ‘개혁보수론’ 맞선 ‘외연확장론’ 주장
-“민주평화당과 통합 등 세력부터 키워야” 

박주선 바른미래당 의원이 유승민 전 대표의 ‘개혁보수론’에 맞서 ‘외연확장론’을 주장하고 있다. 사진은 박주선(왼쪽) 바른미래당 의원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악수를 하는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박주선 바른미래당 의원은 11일 “융복합 시대에 보수, 진보라는 개념으로 당 정체성을 평가하는 것은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없어질 정당이란 인식부터 바꿔야하며, 이를 위해 세력을 키워야 한다”고 밝혔다.박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당 정체성을 개혁보수로 가야한다는 유승민 전 대표 말에 동의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8~9일 당 연찬회에서도 유 전 대표의 ‘개혁보수론’에 반대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박 의원은 당내 ‘외연 확장론’을 주장하는 핵심 인물이다. 그는 “자유한국당에서 이탈한 민심을 주워담고, 더불어민주당의 역할에 불만 있는 민심을 주워담는 광주리 역할을 바른미래가 해야 한다”며 “합리적 보수와 건전한 진보, 이들이 함께 할 정당이 돼야지, 보수만 주장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결국 모호한 위치에 있지 않겠느냐는 물음에는 “바른미래 지지율이 정체돼 있는 게 색깔이 분명하지 않기 때문이란 말은 개인 주장일 뿐”이라며 “문제는 당의 존속 가능성”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없어질 정당, 흡수될 정당을 누가 지지하겠느냐”며 “이 인식을 바꾸기 위해 세력부터 확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이 볼 때 그 첫 단계가 민주평화당과의 통합 논의다. 그는 “(민주평화당 세력은)국민의당부터 같이 한 동지들”이라며 “양당이 공론화를 통해 공식 절차를 밟고, 또 서로 의견을 교환하는 과정에서 결론을 내려야 한다”고 했다. 그의 입장에선 통합 명분은 충분하다. 박 의원은 “바른미래는 국민을 둘로 나누는 분열주의식 당이 돼선 안된다”며 “개혁적 보수와 합리적 진보를 아우르는 중도개혁을 방향으로 해, 실용 가치를 정체성으로 삼으면 된다”고 주장했다.

다만 박 의원은 자유한국당은 통합 대상이 될 수 없다는 점을 확실시 했다. 유 전 대표가 연찬회 때 “한국당이나 문재인 정권 실정에 비판하는 정치세력과 협력이 필요하면 하는 게 옳다”고 밝힌 데 정면 반박한 것이다. 박 의원은 “적폐청산대상이라고 한 이들과 이제 와서 어떤 명분으로 같이 하자고 하는 것인가”라고 선을 그었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