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손흥민 “다이빙 아니야, 페널티킥 맞다”

  • 기사입력 2019-02-11 08: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3경기 연속 골을 터뜨린 손흥민(27·토트넘)이 경고를 받은 상황에 대해 아쉬움을 표현했다.

손흥민은 1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시티와의 2018-2019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홈경기를 마치고 스카이스포츠 인터뷰에서 “경고를 받았을 땐 무척 놀라고 실망스러웠다. 조금 화도 났다”고 밝혔다.

이 경기에서 손흥민은 전반 도중 페널티 지역 안에서 상대 수비수 해리 맥과이어에게 발이 걸려 넘어져 페널티킥 선언이 예상됐으나 오히려 시뮬레이션 액션이 지적돼 경고를 받았다.

영국 BBC 라디오 방송 등 해설위원 및 축구전문가들은 손흥민의 페널티킥이 맞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손흥민은 경고 상황에 대해 “난 다이빙을 좋아하지 않는다. 페널티킥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심판 판정도 축구의 일부이니 받아들여야 한다”는 생각을 전했다.

억울함을 숨기지 못한 손흥민은 후반 추가시간 60m 넘게 단독 질주해 3-1을 만드는 쐐기 골을 폭발하며 속상함을 풀었다.

손흥민은 “일대일 상황이라 자신이 있었다. 골키퍼가 아주 크게 느껴졌지만 왼발로 넣을 자신이 있었다”고 했다.

한편, 팀 공격의 핵심인 손흥민이 억울한 경고를 받자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도 불만을 드러냈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이 경고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느냐”고 반문하며 “믿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 실수는 항상 인정하는 편이지만, 오늘 상황은 참 이상하다”면서 “마이클 올리버 주심이 리버풀의 경기에선 같은 상황에 페널티킥을 선언했는데, 왜 이번엔 그런 판단을 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