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피겨 차준환, 4대륙선수권 최종 6위

  • 기사입력 2019-02-10 16: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리스케이팅에서 158.50점…메달 도전 실패

[연합]


[헤럴드경제]한국 피겨 남자 싱글 간판 차준환(18ㆍ휘문고)이 4대륙 선수권 대회 첫 메달 획득에 도전했지만, 긴장감을 이겨내지 못하고 무너졌다.

차준환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에서 열린 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선수권대회 남자 싱글에서 6위에 그쳤다.

그는 이날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3.56점에 예술점수(PCS) 84.94점을합해 158.50점을 받았다.

지난 8일 펼친 쇼트프로그램 점수 97.33점을 합해 총점 255.83점으로 우노 쇼마(289.12점ㆍ일본), 진보양(273.51점ㆍ중국), 빈센트 저우(272.22점ㆍ미국), 키건 메싱(267.61점ㆍ캐나다), 제이슨 브라운(258.89점ㆍ미국)에 이어 6위를 기록했다.

차준환은 쇼트프로그램에서 전체 2위를 차지하며 한국 남자 선수 최초로 4대륙 선수권대회 메달 획득 가능성을 높였지만, 프리스케이팅에서 큰 실수를 연거푸 범하며 목표를 이루지 못했다.

프리스케이팅 프로그램 ‘로미오와 줄리엣’ 사운드 트랙에 맞춰 연기를 시작한 차준환은 첫 번째 과제인 쿼드러플(4회전) 토루프 점프를 시도하다 착지에서 크게 흔들렸다.

그러나 이어진 쿼드러플 살코 점프를 깨끗하게 뛰며 만회했다. 세 번째 연기과제인 기본점 10.80점의 트리플 러츠-트리플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도 깔끔하게 연기했다.

차준환은 이어 스텝 시퀀스와 플라잉 카멜 스핀, 코레오 그래픽 시퀀스로 연기 완성도를 높였다.

차준환은 네 번째 점프 과제인 트리플 악셀-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에서도 실수를 범했다. 두 번째 점프 처리가 깔끔하지 않았다.

1.1배의 점수를 받는 가산점 구간에서 뛴 트리플 악셀은 실수 없이 연기했지만,이어진 트리플 플립-싱글 오일러-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에선 연결 동작이 고르지 못했다.

마지막 점프 과제인 트리플 루프는 깨끗하게 뛰었다.

차준환은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과 카멜 싯 스핀으로 연기를 마감했다.

4대륙 선수권대회는 유럽을 제외한 아시아, 아메리카, 오세아니아, 아프리카 대륙 선수들이 출전하는 대회다.

이 대회에 함께 출전한 이준형(23ㆍ단국대)은 총점 188.10점으로 14위, 이시형(19)은 183.98점으로 15위를 기록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Pam Hogg show in london
    Pam Hogg show in london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