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마동현, UFC 234 1R TKO 패…4연승 실패

  • 기사입력 2019-02-10 12: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POTV]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새해 첫 넘버링 대회인 UFC 234에서 링네임 변경 후 처음으로 옥타곤에 오른 마동현(31·부산 팀 매드)이 신예 파이터 마동현이 데본테 스미스(26·미국)에 1라운드 KO패했다.

마동현은 10일 호주 멜버른 로드 레이버 아레나에서 열린 UFC 234에서 디본테 스미스(25, 미국)를 상대로 UFC 4연승에 도전했지만 1라운드 3분 51초 만에 펀치로 TKO 패배를 당했다.

‘스턴건’ 김동현 이후 한국인 파이터로는 처음으로 4연승에 도전했지만 실패했다. UFC 전적은 3승3패가 됐다.

이날 마동현은 1라운드 종료 1분 20초를 남기고 스미스의 라이트 훅을 턱에 맞고 주저 앉은 뒤 중심을 잃고 파운딩을 허용하며 경기를 이른 시간에 마감했다.

한편, 이날 경기로 마동현은 통산 16승 3무 9패를 기록한 반면 90%에 육박하는 KO율로 주목을 받은 스미스는 2연승을 달리며 전적 10승 1패를 기록하게 됐다.

앞서 열린 밴텀급 경기에선 강경호가 이시하라 데루토(27·일본)를 1라운드 3분 58초 만에 리어네이키드 초크로 이겼다. 2019년 한국인 파이터 중 처음으로 옥타곤에 선 강경호는 시원한 승리를 따냈다. UFC 통산 4승(2패 1무효)째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Pam Hogg show in london
    Pam Hogg show in london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