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통신
  • “KT화재 재발 막자”…통신국사 전송로 이원화

  • 기사입력 2019-01-30 11: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통신재난관리 심의위 관리기준 강화
등급 기준에 회선·기지국 수도 포함
내달 말 일부 국사 등급 상향될 듯


앞으로 통신국사의 경우 국사 간 전송로, 전력공급망 이원화 등이 의무화된다.

또, 통신국사의 등급을 분류할 때 수용회선과 기지국 수 기준을 추가하는 등 통신시설 관리를 강화한다. 이에 따라 내달 말 일부 통신국사의 등급이 상향될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통신재난 재발을 막고 통신시설 관리 강화를 위해 ‘통신재난관리심의위원회(이하 심의위)’를 구성하고 지난 29일 열린 제1차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확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심의위는 과기정통부 제2차관을 위원장으로, 행정안전부, 소방청 등 관계부처 공무원과 통신ㆍ재난분야 민간 전문가 등 총 12명으로 구성된다.

심의위는 우선, 기존의 음성 커버리지 기준에 따른 통신국사의 등급지정 기준을 명확히 했다.

이는 지난해 11월 발생한 KT 아현국사 화재로 인한 통신재난 이후 주요 통신시설의 관리가 허술하다는 지적이 잇따른데 따른 것이다.

구체적으로 국민생활의 실질적인 피해규모를 반영하기 위해, 통신국사의 수용회선 또는 기지국 수가 일정규모 이상인 경우 더 높은 등급으로 산정되도록 등급기준에 회선 수 및 기지국 수 기준을 추가했다. 당초 통신국사 등급기준은 관할 지역범위에 따라서 분류해왔다.

통신국사의 하위 국사인 분기국사, 기지국 집중국사 등도 일정 규모 이상의 통신회선이나 기지국을 수용하는 경우 중요통신시설로 관리되도록 했다.

변경된 기준에 따른 등급별 시설 수는 내달 말까지 통신사로부터 제출받아 확정할 계획이다. 기준 조정에 따라 일부 국사의 등급이 상향될 것으로 예상된다.

통신망 우회로 확보, 출입제한 및 보안조치, 재난대응 인력 운용, 전력공급망 이원화 등 중요통신시설의 등급별 관리기준도 강화된다.

특정 통신국사의 장애가 인근 국사에까지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기존 A~C급 국사(기존 80개)에만 적용되던 통신국사 간 전송로 이원화를, D급 국사(기존 790개)까지 확대해 적용키로 했다. 중요통신시설의 전력공급의 안정성을 위해 예비전원설비 확보, 전력공급망 이원화도 등급에 따라 의무화된다.

심의위는 강화된 관리기준을 전년도 전기통신사업 매출액이 1조원 이상인 경우 1~3년 이내에, 1조원 미만은 2~5년 이내에 수행하게 했다. 또, 연도별 목표를 통신재난 관리계획에 포함해 제출토록 했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이번 심의위원회 구성은 작년 KT 통신구 화재 이후 발표된 ‘통신재난방지 및 통신망 안정성 강화 대책’의 핵심조치”라며 “심의된 내용대로 중요통신시설을 철저히 관리해 5G시대에도 국민들이 신뢰할 수 있는 안전한 통신환경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윤희 기자/yun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TEZENIS Show - Drive In'
    'TEZENIS Show - Drive In'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