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홍영표 “2월 국회 안 열리면 국민에 대한 도리 아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2월 국회가 열리지 않으면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며 자유한국당의 국회 보이콧 중단을 요청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생 입법, 한반도 평화 등 국회가 해결해야 하는 과제가 많음에도 불구하고 2월 국회가 불투명해지는 것에 대해 굉장히 유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화를 통해서 국회 정상화가 될 수 있도록 내가 먼저 노력하겠다”며 “오늘 당장이라도 자유한국당을 만나 국회 정상화를 위한 해법을 찾겠다”고 덧붙였다.

한정애 민주당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국회를 보이콧하는 한국당에 대해 “널뛰기를 거두어 달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 부의장은 “임시국회를 요구했던 자유한국당이 일주일 만에 2월 국회를 거부했다”며 “이런 널뛰기를 거두어 달라. 최소한 국회가 예측 가능하게 해줘야 한다”고 했다. 이어 “국회로 돌아와 2월 국회를 어떻게 할 것인지 진솔하게 대화에 임해달라”고 요구했다.

ren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