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삼정KPMG, KPMG 한국진출 50주년 기념 슬로건 발표

  • 기사입력 2019-01-17 08: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정KPMG “100년을 향한 새로운 도약 시작할 것”
기념공간ㆍ봉사활동ㆍ음악회 등 50주년 행사 개최


 
삼정KPMG 새 슬로건[사진=삼정KPMG 제공]

[헤럴드경제=김지헌 기자] 삼정KPMG가 KPMG 한국진출 50주년을 맞아 ‘50년을 넘어 100년을 향해 - 새로운 도약의 시작’이라는 기념 슬로건을 새롭게 선포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슬로건에는 앞으로의 100년 회계업계를 선도하고 자본시장 발전을 이끌고자 ‘최고의 신뢰받는 법인(Most Trusted Firm)이 되자’는 의미를 담았다. 슬로건은 공모부터 선정까지 전체 임직원들의 참여로 진행됐다.

삼정KPMG는 상징 색깔인 파란색과 과거ㆍ현재를 거쳐 미래로 향하는 상승곡선이 어우러진 50주년 기념 엠블럼도 선보였다. 엠블럼은 올 한해 동안 삼정KPMG의 대내외 발간물과 기념품 등에 함께 사용된다.

KPMG의 한국진출은 정부가 1960년대에 외국계 은행에 문호를 개방하면서 이루어졌다. 지난 1967년 체이스맨해튼은행(현 JP모건체이스)을 시작으로 뱅크오브아메리카, 스탠다드차타드은행, 씨티은행 등 외국은행들이 한국에 진출했다. 이듬해 정부는 외국은행의 영문 감사보고서 작성을 위해 외국 공인회계사의 국내 활동을 허용하는 ‘외국공인회계사 국내자격인가준칙’을 공포했다. 1969년 1월 KPMG의 전신인 피엠엠(PMM)은 당시 글로벌 회계법인 가운데 최초로 한국에 서울사무소를 열었고, 당시 직원은 10명에 불과했다. 

사진=삼정KPMG 제공

KPMG는 지난 반세기 동안 한국 기업의 성장과 경제 선진화에 기여해 왔다. 1970년대에는 농협, 선경목재, 극동석유(현 현대오일뱅크) 등 국내 기업들의 해외자본 투자유치를 위해 공신력 있는 회계감사를 수행했다. 정부의 기업체질강화대책 발표와 함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 제정 및 회계법인 대형화 추진에 발맞춰 1982년 국내 회계법인과의 멤버펌(Member Firm)을 체결했다.

1990년대에 이르러 30여개 종금사 및 주요 은행권 경영평가업무를 통해 IMF 위기극복에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한빛은행(현 우리은행)에 국내 최초로 신용위험관리시스템을 구축하며 금융업 선진화에도 기여했다. 2000년대 들어서는 카드산업 구조조정을 위한 실사ㆍ평가업무를 통해 금융산업 안정화에 공헌했고 내부회계관리제도와 국제회계기준(IFRS) 도입에서도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회계선진화에 앞장서 왔다.

삼정KPMG는 최근 4년간 업계에서 최대 규모 신입회계사를 채용하며 3200명 이상(2018년 말 기준)의 회계 전문가들이 근무하고 있으며, 2011년부터 연평균 14%의 매출 성장을 기록, 탄탄한 성장을 이어나가고 있다.

김교태 삼정KPMG 회장은 “50년을 넘어 100년을 향하는 벅찬 마음으로 새해를 맞이하고 있다”며 “개정 외감법 시행과 표준감사시간 적용 등 큰 변화와 마주하는 가운데, 원칙에 충실한 프로페셔널 법인으로서 100년을 향한 새로운 도약을 시작하자”고 전했다.

한편, 삼정KPMG는 KPMG 한국진출 50주년을 맞아 역삼동 강남파이낸스센터 본사에 주요 연혁과 사진들을 전시한 기념공간을 마련했다. 타임캡슐 제작, 임직원 참여 봉사활동, 기념음악회 등 다채로운 행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ra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