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김성태 자녀 특혜의혹’ 檢 압색…한국당 “문준용 앞에서 꼬리 빼는 검찰이...”

  • 기사입력 2019-01-14 16: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檢, KT 본사ㆍ광화문 사옥 대상 압수수색 진행
-한국당 “검찰 문준용 문제에는 꼬리 내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자녀 특혜채용과 관련 검찰이 KT 본사와 광화문 사옥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한국당은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해 “카더라 보도를 빌미로 야당에 대한 탄압을 하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14일 논평을 통해 “명확한 팩트 조차 확인되지 않은 한 언론의 ‘카더라 보도’를 빌미로 제1야당의 전임 원내대표에 대해 전방위적인 수사에 나선 검찰의 행태에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변인은 “제1야당 전임 원내대표가 이제 막 자리에서 물러난 지 불과 한 달 만에 기다렸다는 듯 문재인 정권이 정치탄압에 나서고 있다”며 “(김 전 원내대표가) 수차례 상황을 설명하고 사실 관계를 적극적으로 해명해 왔음에도 정치보복과 야당탄압에만 혈안이 된 정권은 검찰을 동원해 ‘흥신소 수사’를 부추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문준용’의 ‘문’자만 나와도 꼬리를 빼는 검찰이 이제는 본사 ‘정규직’도 ‘비정규직’도 아닌 ‘파견직’ 채용을 문제삼고 있다”며 “(검찰은) 정치적 수사에 나서는 모습에 스스로 처연함을 느끼지는 않는지 되돌아보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국당은 전임 원내대표를 향한 검찰의 수사가 계속되자 문 대통령의 자녀 특혜채용 의혹을 다시 꺼내 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김 전 원내대표 역시 “딸이 계약직으로 근무하며 공부해 2년의 계약기간이 끝나기 전에 공채시험에 합격한 것”이라며 특혜채용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앞서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은 이날 오전 30명의 수사관을 동원해 KT 광화문 사옥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검찰은 김 전 원내대표의 딸이 지난 2011년 4월 KT 경영지원실 KT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되고 이후 정규직으로 신분이 바뀌는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수사 중이다.

KT 새노조와 청년민중당 등은 의혹이 제기된 직후 검찰에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와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김 전 원내대표를 검찰에 고발했다.

osy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