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갤럽 “미국인 16% ‘이민 가고 싶다’…기록적 수치”

  • 기사입력 2019-01-05 20: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헤럴드경제DB]

-30세 미만은 30%가 “미국 떠나고파”


[헤럴드경제] ‘이민 가고 싶다’는 미국인들이 기록적으로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큰 이유는 도널드 트럼프의 대통령직 수행이었다.

갤럽이 4일(현지시간)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국인 응답자의 16%가 영원회 다른 나라로 가서 살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재직 당시에는 응답자의 10%가 나라를 떠나고 싶다고 밝혔다. 조지 W. 부시가 대통령일 땐 응답자의 11%가 이민을 가고 싶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2년 동안 미국으로 진입하려는 외국인 문제로 갈등이 일어나고 있지만, 정작 미국에서는 기록적인 수의 사람들이 나라를 떠나고 싶어한다고 갤럽은 전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30세 미만 응답자의 30%가 이민을 가고 싶다고 답했다. 특히 같은 연령대 여성들은 40%가 나라를 떠나고 싶다고 말했다.

이들이 이민을 가고 싶어하는 주된 요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직무 수행과 관련된 의견 때문이었다. 여성과 젊은 층, 빈곤층에서 이민을 가고 싶다는 응답률이 높았다.

나라를 떠난다면 가고 싶은 나라로는 캐나다가 26%로 가장 많았다.

이번 여론조사는 15세 이상 미국인 1000명을 대상으로 2017년과 2018년에 실시됐다. 오차범위는 ±3.6%포인트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