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타미플루 부작용, 19세 미만 34%…여성이 남성보다 2배 많아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지난해말 독감치료제 타미플루를 복용한 여중생이 아파트에서 추락사해 타미플루 부작용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과 우려가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부작용 환자 가운데 19세 미만 청소년이 34%로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6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민주평화당)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타미플루 부작용 보고 현황’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지난해 9월까지 타미플루 부작용 보고 총 1020건 가운데 19세 미만 복용자의 부작용 보고건수가 344건으로 33.7%에 달해 65세 이상 복용자의 부작용 보고건수 141건(13.8%)에 비해 2배 넘게 많았다.

또한 전체 부작용 보고 1020건 가운데 여성의 부작용이 608건(59.6%)으로, 남성 318건(31.2%) 보다 2배 가까이 많았다.

이런 가운데 서울대병원 약물유해반응관리센터의 ‘최근 5년간 서울대병원 타미플루 처방 환자의 약물유해반응 발생자료’ 분석 결과에서도 타미플루 처방 환자 7045명 가운데 부작용이 발생한 29명 중 90%가 20세 미만 환자로 나타났다.

게다가 발생한 부작용의 19%는 입원 혹은 입원 기간의 연장을 초래하는 심각한 유해 반응이어서 어린이·청소년에 대한 의약품 관리 및 점검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김광수 의원은 “타미플루 복용 여중생이 이상증세를 보인후 아파트에서 추락해 사망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한 가운데, 최근 5년간 타미플루 부작용이 보고된 3건 중 1건이 19세 미만이었다”며 “특히 19세 미만의 부작용 보고건수는 65세 이상보다 2배 넘게 차이를 보이고 있어 어린이·청소년에 대한 부작용 우려 불식과 함께 의약품 관리·점검대책 강화가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dew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