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김도읍 “청와대 캐비닛 문건 공개한 것처럼 요청 자료 제출하라”

  • 기사입력 2018-12-31 11: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은 31일 “청와대가 자료 제출 요구를 거부했다”며 “지난해 청와대가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캐비닛 문건을 공개하는 것처럼, 요청 자료를 제출하라”고 말했다.

김도읍 한국당 의원은 이날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회의에서 청와대가 자료제출을 거부한 것을 비판하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7월 청와대는 박근혜 정부 당시 민정수석실에서 작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300여건의 문건을 발견했다며 이중 일부를 공개했다.

김 의원은 “본 의원은 지난 18일부터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에 지속적으로 자료 제출을 요구했지만 그런데 지금까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더니 오늘 새벽에 답변서를 제출한 것도 모자라 21건의 요구 자료에 대해 대통령 기록물관리에 관한법률, 공공기관 정보공개 법률 운운하며 제출을 거부했다”고 말했다.

송언석 한국당 의원도 자료제출을 거듭 요구했다. 송 의원은 “조국 수석이 김태우 전 특별감찰반원의 비위에 대해 단계마다 시정 명령을 했다”며 “단계 마다 했다는데, 언제 그런 시정 조치를 했는지 ,그 부분에 대한 자료를 조속히 제출하라”고 말했다.

이날 운영위에 출석한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자료보다는 질의를 하시면, 조국 민정수석이 성실하게 답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국회에서는 12년만에 민정수석이 출석한 운영위원회가 열렸다. 이날 운영위에서 한국당 의원들은 김태우 전 특감반원의 폭로로 시작된 민간인 사찰,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캐물었다.

coo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단추 풀린줄도 모르는`...`응원여신` 김연정 치어리더의 열정
    `단추 풀린줄도 모르는`...`응원여신` 김연정 치어리더의 열정
  • 추위를 녹인 비키니 패션쇼
    추위를 녹인 비키니 패션쇼
  • 이런 비키니 어떠세요?
    이런 비키니 어떠세요?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