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탈북민 997명 개인정보 해킹 유출 …악성코드 감염

  • 기사입력 2018-12-28 19: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헤럴드경제DB

- 메일로 악성코드 감염…암호설정ㆍ인터넷 분리 등 지침 위반

[헤럴드경제] 약 1000명의 탈북민 개인정보가 외부에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28일 통일부에 따르면 탈북민 정착을 지원하는 경북하나센터에서 경상북도 거주 탈북민 997명의 이름과 생년월일, 주소 등 개인정보가 담긴 자료가 지난달 유출됐다. 센터 내 PC 1대가 악성코드에 감염됐고, 컴퓨터에 저장돼 있던 자료들이 해킹당했다.

직원이 외부에서 온 메일을 열람하면서 컴퓨터가 악성코드에 감염된 것으로 조사됐다. 법령에 따라 탈북민들의 개인정보가 담긴 문서에는 암호를 설정하고, 개인정보는 인터넷과 분리된 PC에 저장하도록 하고 있지만, 이 직원은 이같은 지침을 위반한 것으로 통일부는 판단했다.

정부는 이달 17일 해킹 정황을 인지했으며, 경북도청ㆍ남북하나재단 등은 관계기관의 통보를 받고 19일 현장조사를 하고 자료 유출 사실을 확인했다. 아직 해킹 주체에 대해서는 밝혀진 바가 없다.

경상북도 구미에 본부를 둔 경북하나센터는 경산시를 제외한 경상북도 내 22개 시ㆍ군의 탈북민을 지원하는 기관으로, 한 민간기관이 2010년부터 위탁받아 운영하고 있다. 통일부는 하나원을 수료한 탈북민의 지역 적응을 돕기 위해 전국에 25개 하나센터를 두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