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남북문제
  • 탈북민 997명 개인정보 해킹 유출…정부, 신변보호 강화 등 검토

  • 기사입력 2018-12-28 12: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외부 메일 열람하자 악성코드 심어져”
-해킹 주체ㆍ의도는 수사 지켜봐야할 듯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경북 지역 탈북민 997명의 개인정보가 해킹으로 유출돼 경찰과 관계당국이 수사에 착수했다.

정부 당국은 전국 25개 하나센터를 대상으로 유사 사례가 있는지 점검하고, 피해 탈북민들에게 해당 사실을 통지한데 이어 현지에 피해접수처를 설치했다.

구체적인 피해사례가 접수되는 대로 신변보호 강화 등 후속조치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통일부는 28일 “관계기관에서 경북하나센터 사용 PC 1대에 대한 해킹 정황을 인지하고 지난 19일 경북도청, 하나재단과 함께 현장조사를 실시해 해당 PC가 악성코드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며 “해당 PC에는 경북하나센터 직원이 탈북민 지원 업무를 위해 작성한 탈북민 개인정보가 포함된 자료가 저장돼 있었고 해킹으로 자료가 유출됐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또 “이번 사고로 여러 탈북민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법ㆍ제도적 보완 등 탈북민 개인정보보호 강화와 피해 방지를 위해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통일부 관계자는 “경북 지역에 거주한 탈북민 997명의 성명, 생년월일, 그리고 일부 탈북민의 주소가 유출됐다”며 “현재 경찰에 수사를 의뢰해 수사가 진행중이다”고 말했다.

이번에 개인정보가 유출된 997명은 대구 하나센터에서 관리하는 경산 지역 거주 탈북민을 제외한 경북의 대부분 탈북민이 해당된다.

이밖에 일부 다른 자료도 유출됐지만 안보나 개인정보 등과 관련해 민감한 내용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탈북민 개인정보 유출은 경북 지역 탈북민 적응지원을 위탁받은 사단법인 경북이주민센터 대표메일로 온 외부메일을 직원이 열람하자 악성코드가 심어지는 형태로 이뤄졌다.

문제가 된 자료는 해당 직원이 업무활용을 위해 자체 작성한 문서로 탈북민들의 이름과 생년월일, 주소 등이 기재돼 있었으며 연락처 등 추가정보는 없었다.

통일부 관계자는 “개인정보 문서 암호설정, 인터넷 분리 PC 개인정보 저장 등 지침을 어긴 것으로 보인다”며 “해당 사유가 있으면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계법령에 따른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해킹 주체나 의도에 대해서는 판단을 유보하고 있다.

통일부 관계자는 “해킹 주체라든가는 의도에 대한 판단은 섣부른 단계”라며 “전체 상황을 알아야하기 때문에 수사 진행상황을 지켜봐야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신고 접수를 토대로 신변에 대한 우려가 있는 분들은 신변보호도 강화할 계획”이라며 “피해 탈북민들의 요구사항을 법적 테두리 내에서 가능한 방안을 동원해 적절히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정부는 전날 천해성 통일부차관 주재로 북한이탈주민대책협의회 소위원회를 개최하고 탈북민 개인정보 유출에 따른 피해 구제와 재발방지 대책 등을 검토했다.

또 내년 1월부터는 전국 모든 하나센터 PC의 업무망과 인터넷망을 분리해 개인정보처리는 업무망에서 수행하도록 하는 망분리와 인터넷 자료저장방지 시스템을 시행한다.

shind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