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인천항만공사, 내년도 예산 4250억 확정

  • 기사입력 2018-12-25 20: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항만공사(IPA)는 내년도 예산을 4250억원으로 확정됐다.

주요사업 예산을 살펴보면, 내년도 신국제여객터미널, 신항배후단지 1-1구역 준공 소요를 반영해 항만 인프라 건설 사업에 전년대비 268억원이 증가한 2301억원을 편성했다.

또 원활한 선박 입출항 및 안전한 항만시설 운영을 위한 항만시설 유지보수 사업에도 137억 원을 반영했다.

특히, 2019년도 준공 예정인 신국제여객터미널, 신항배후단지 1-1구역 공사와 더불어 신항배후단지 1-2단계 조성, 아암2, 북항배후단지 등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신규 항만배후단지 조성 사업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또한, 2019년 예산에서는 신국제여객터미널 개장에 따른 대국민서비스를 위한 통합 정보화시스템 구축(정보화 45억원→83억원), 일자리 창출 및 사회적가치 실현(13억원→22억원), 항만 환경 및 안전 제고(203억원→292억원) 등 공익성을 강조한 예산의 편성이 크게 늘었다.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2019년은 인천항 숙원사업이던 신국제여객터미널이 완성되고 신규 항만배후단지 및 부두가 확충돼 나가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며 “미래로 성장하는 인천항, 안전하고 깨끗한 인천항, 더 좋은 일자리가 있는 인천항이 될 수 있도록 공사 전 임직원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gilber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