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문준용‘에 작아지는 민주당…오히려 의혹 키워

  • 기사입력 2018-12-23 11: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전 원내대표가 ‘문준용 특검’을 조건으로 자신의 딸 채용비리 국정조사를 수용하겠다고 밝히자, 더불어민주당은 손을 내저었다. 정치권에서는 문준용 이야기만 나오면 작아지는 민주당에 우려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1일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정황으로 국정조사는 힘드냐는 질문에 “저는 그렇다. 앞으로 저희가 좀 사실을 확인해 봐야 할 것 같다”고 선을 그었다.

홍 원내대표는 “김성태 전 원내대표는 (사실이) 전혀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지 않느냐”며 “근거를 정확히 찾아서 또는 미진한 부분이 있으면 그 과정에서 논의를 해야 하는 것이지 지금 ‘포함을 했다’ 이렇게는 말할 수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사실상 국정조사 깜이 아니라는 말이다.

민주당이 문준용 거론에 예민한 반응을 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혜경궁 김씨’ 의혹으로 곤경에 처하자 마지막에 문준용 카드를 꺼내들었다.

이 지사는 지난달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나나 제 아내는 물론, 변호인도 문준용씨 특혜채용 의혹은 허위라고 확신한다”면서도 “트위터 글이 죄가 되지 않음을 입증하기 위해선 먼저 (문준용) 특혜채용 의혹이 ‘허위’임을 법적으로 확인한 뒤 이를 바탕으로 ‘허위사실에 대한 명예훼손’ 여부를 가릴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사실상 자진을 내치려는 민주당에 대한 경고성 메시지로 풀이된다.

이에 당 내에서는 이재명이 선을 넘었다는 비판여론이 일었지만, 지도부는 ‘기소 전까지는 정무적 판단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민주당은 검찰이 이 지사에 대해 친형 정신병원 강제 입원 등의 혐의로 기소를 했지만 혜경궁 김씨 의혹에 대해서는 불기소 처분이 내려졌다며 아무런 제재를 가하지 않았다.

바른미래당은 이런 민주당의 태도에 대해 ’‘문준용 건이 나오자 기세등등하던 더불어민주당이 또 꼬리를 내리니 의아하기만 하다“며 “국민들은 문준용 건은 국정조사를 받지 못하는 민주당을 보며 의심만 커진다”고 꼬집기도 했다.

123@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