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사설] 잇단 온수관 사고…노후 SOC 국가차원 대책 시급
자고나면 온수관이 터진다. 사망자까지 발생한 일산 백석동 온수관 파열 사고가 불과 일주일 전이다. 그런데 며칠만에 목동 아파트 인근과 경기 안산시에서도 똑같은 일이 벌어졌다. 그야말로 ‘사고공화국’이다. 지역 난방을 이용하는 주민들은 안그래도 추운 겨울에 불안감으로 더 꽁꽁 얼어붙었다.

백석동 사고 이후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전국의 노후 온수관을 전수 조사했다. 결과는 참담하다. ‘제2, 제3의 백석역 사고’가 전국적으로 잠복해 있다. 20년 넘은 노후 온수관이 묻힌 도로의 지표면 온도를 열화상 카메라로 측정한 결과 평균 온도보다 3도 이상 높은 곳이 203군데나 되고 이중 16군데는 10도 이상 차이가 났다. 서울 강남을 포함해 경기도 고양, 분당 같은 1기 신도시는 물론이고 대도시인 수원과 대구에서도 발견됐다.

전국에 설치된 온수관 가운데 20년 이상 된 낡은 배관은 686km에 달한다. 특히 서울은 절반 이상이 노후화됐고 전국적으로도 전체 온수관의 30%가 넘는다. 이중 200곳 넘게 이상 징후가 발견됐으니 평균 3.3km 꼴로 땅 속에서 김이 빠지거나 아예 더운 물이 샌다는 얘기다.

당장은 지역난방공사의 현안으로 보일테지만 그뿐만이 아니다. 눈에 띄는 도로와 교량ㆍ터널은 차치하더라도 각종 에너지 관련 시설들은 모두 ‘위험 지대’로 봐야 한다. 대부분 70~80년대 고도성장기 이후 건설된 SOC(사회간접자본)들이기 때문이다. 지은지 수십년이 지나며 급속히 낡아가는데다 ‘빨리빨리 문화’로 급조된 ‘날림공사’ ‘부실시공’의 결과물일 가능성도 없지 않다. 그동안 안전을 위한 교체나 보수에는 무관심했던 것도 사실이다.

최근 백석역 열수송관 파열과 고양 저유소 화재등 에너지시설 사고가 잇따르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에너지·자원 분야 31개 공공기관장, 대한송유관공사 사장과 함께 에너지시설 안전관리대책과 겨울철 전력수급 대비현황 등을 점검했다. 성 장관은 “이번이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에너지시설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해달라”면서 “향후 공공기관별 이행상황을 강도 높게 점검할 것이며, 국민이 납득할 수 없는 사고가 발생할 경우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중히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그 정도로 끝낼 일이 아니다. 정부는 SOC 시설을 필두로 국가적인 안전 점검에 나서야 한다. 노후 인프라는 안전점검과 함께 대책마련도 필수다. 안전불감증이야말로 전형적인 ‘생활 적폐’다. ‘안전한 대한민국’은 문재인 정부 공약이기도 하지 않은가.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