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경원 "朴석방결의안 스톱…과거로 가서는 안된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자유한국당 나경원 신임 원내대표는 11일 “한국당이 더 이상 과거로 가서는 안 된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석방결의안은 과거에 발목 잡히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형사 절차에 문제가 있다는 인식은 있지만, 재판 절차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거기에 맡길필요가 있다”고 연합뉴스를 통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번 선거 이후 당이 과거가 아니라 미래로 가기를 바란다”며 “탄핵을 한 게 잘못이다, 아니다, 그리고 친박이다, 아니다라고 삿대질을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탄핵 찬성이냐, 반대냐의 분류는 맞지 않는다”며 “의원들 한 분 한 분을 만나보니 감정의 골이 깊고, 생각의 차이도 많다. 쉽지 않겠지만, 내 탓이라고 스스로 반성하는 시간을 가지면 어떨까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는 무계파다. 친박·비박 또는 복당파·잔류파 등의 단어를 쓸 때마다 징계절차를 밟아야 할 것 같다”고 농담조의 발언을 하며 계파 청산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