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인터넷
  • 서울 쏠림에 지방은 보안 무방비… KISA ‘지역정보보호센터’로 안전망 구축

  • 기사입력 2018-11-25 13: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20년까지 지역정보보호센터 10개 운영

-한국도로공사와는 스마트카 사업 추진중



[헤럴드경제=이민경 기자] “정보보호업체 89%가 서울에 위치한다. 반면 중소기업은 대부분 지방에 있다. 랜섬웨어가 요즘 유행하는데 대기업은 방어능력 갖추고 있는 반면 (지방의)1인 약국, 변호사사무소 이런 데는 매우 취약하다. 이런 미스매치를 해소하기 위해 만든 것이 지역정보보호센터다”(이완석 한국인터넷진흥원 정보보호산업본부장)

지역별 보안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한국인터넷진흥원(KISAㆍ이하 인터넷진흥원)이 지역정보보호센터를 중심으로 지역별 사이버안전망을 구축하겠다고 25일 밝혔다.

인터넷진흥원은 지자체와 협업해 현재 수도권과 호남, 영남 등에 정보보호센터 7개를 운영해 그동안 1만2000개 업체에 보안 컨설팅을 진행해왔다. 이에 2020년까지 센터를 10곳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 본부장은 “시스템이 갖춰지지 않은 중소기업들은 외부 메일을 그냥 사용하는데, 이들 기업이 안전한 메일을 사용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시스템을 마련해서 배포할 것”이라며 “지역에도 판교처럼 정보보호 업체들이 모인 클러스터를 구축하고 지역 내에서 곧바로 개인정보 침해사고에 대응하는 조직력을 갖추겠다”고 말했다. 
이완석 한국인터넷진흥원 정보보호산업본부장

인터넷진흥원은 현재 국내 보안 스타트업의 성장 단계별(창업-제품개발-사업화-해외진출) 지원을 위한 허브로 판교에 ‘정보보호 클러스터’를 조성, 운영하고 있다.

이 곳은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 뿐 아니라 기업간 협업·네트워킹을 위한 행사, 각종 보안 교육 및 법률·특허 자문 등 기술지원, 1대1 멘토링 및 전담 매니저 프로그램 운영 등 스타트업의 지원을 한다. 올해 기준 기준 판교 정보보호 클러스터에 스타트업 20개사가 입주한 상태이며 K-Global 시큐리티 스타트업 6개사가 들어왔다.

또 인터넷진흥원은 향후 정보통신기술(ICT)에만 국한하지 않고 자동차, 스마트시티 등 기존 산업분야와 ICT 기술이 접목하는 융합분야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이 본부장은 “제품의 디자인 단계서부터 정보보호 기능을 강화해 판매하는 ‘보안 내재화’가 제품 출시 후 보안기능을 집어넣는 것보다 경제적”이라고 강조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 판교 정보보호클러스터 전경

이에 인터넷진흥원은 지난해부터 한국도로공사와 스마트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자율주행차와 같은 스마트카 네트워크에 해킹이 이뤄지면 차가 급정거하거나 신호를 무시하고 달려 대규모 인명사고로 이어질 위험이 존재한다. 인터넷진흥원에 따르면 자율자동차간의 통신, 차와 도로 사이의 통신에서 신뢰할 수 있는 연결이 이뤄지는 보안체계를 연구 중으로 2021년까지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융합분야에 필요한 정보보호인력 양성에도 나선다. 이 본부장은 “민간에서 제공하는 교육과정과 차별화해 7개 교육과정을 내부에서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ICT와 타 영역이 융합할 때 필요한 인력을 양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thin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