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1번지
  • 與, 국정조사 수용…文 정권 반기든 박원순 길들이기?

  • 기사입력 2018-11-22 09: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원순, 노동ㆍ부동산 문제서 文 정권 반기
-대권 주자 박원순에 견제구 던졌다는 분석도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야당이 요구한 ‘고용세습 국정조사’를 수용하면서 박원순 서울시장에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강력한 대권 후보인 박 시장이 문재인 정권과 대립각을 세우자 여당이 박 시장을 길들이기 위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민주당 중진 의원은 22일 “고용세습 문제가 하루 이틀 있었던 일도 아니고 서울시도 이런 문제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을 것”이라며 “그럼에도 당 지도부는 애초부터 국정조사 수용을 염두해두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 같은 당 지도부의 기류에 대해 박원순 계로 분류되는 기동민 의원은 아쉬움을 감추지 않았다. 기 의원은 “지도부가 국회 정상화를 위해 노력한 것은 알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물증이나 객관적인 근거 없이 야당의 몽니를 받아들이는 선례를 남긴 것은 아쉽다”고 토로했다.

박 시장과 친분이 있는 박홍근 의원 역시 “야당은 단 한 건도 사실을 밝히지 못하고 정치공세로 일관하다가 급기야 국회를 보이콧하며 몽니를 부렸다”며 “(당 지도부가) 협박정치 앞에서 의혹만 갖고 국정조사를 수용한 건 납득되지 않는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 같은 민주당 지도부와 박원순 시장간의 불협화음과 관련, 정치권에서는 친문이 주도권을 잡은 여당 입장에서는 반문 성향의 박 시장에게 미리 견제구를 날린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 시장은 2017년 민주당 대선 경선 때부터 문재인 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워 왔다.

최근에는 노동계 문제를 두고 갈등을 벌였다. 박 시장은 지난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탄력근로제 확대 등 문재인 정책에 반대하는 ‘2018 한국노총 전국노동자대회’에 참석했다. 올해 상반기에는 부동산 문제를 두고서는 박 시장의 ‘여의도ㆍ용산 통합개발’ 계획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반대에 무산됐다. 이후에는 서울시 그린벨트 해제를 놓고 해제를 반대하는 박 시장과 찬성하는 국토부가 다시 한번 논쟁을 벌였다. 2017년 대선 경선 당시에 문재인 대통령과 경선 후보 1, 2위를 다투던 박 시장은 “문재인 전 대표도 기득권, 청산의 대상”이라고 강한 수위의 비난을 쏟아내기도 했다.

다만 민주당과 박 시장은 일단 표면적으로는 “전혀 그렇지 않다”고 반박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박 시장이 국정조사를 막아달라고 읍소하는 일은) 전혀 없었다. 당의 결정을 흔쾌히 받아들이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박 시장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의 고충을 충분히 이해하고 결정을 존중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123@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