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인천 남동ㆍ연수구의회, 의원 수당 19% 인상 추진… 인천 시민단체 반발

  • 기사입력 2018-11-12 21: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시 남동구의회와 연수구의회가 구의원 월정수당의 19%(연 460만∼490만원) 인상을 추진하려 하자 인천 시민단체가 반발하고 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12일 연수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사진>을 갖고 “남동ㆍ연수구의회 의원들이 의정비 심의에 맞춰 월정수당 19% 인상안을 구의회에 제출했다”며 “이 안은 합리적 근거가 없는 주먹구구식 담합”이라고 주장했다.

복지연대는 이어 “해당 구의원들이 제시한 인상안은 지난해 물가상승률 1.9%와 올해 지방공무원보수 인상률 2.6%를 훨씬 넘는 수치”라고 지적한 뒤 “19%에 대한 합리적 근거가 없다면 구의원들은 인상안을 철회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의정비는 의정활동비와 월정수당을 합산해 지급된다.

남동ㆍ연수구의회 의원의 월정수당은 각각 연 2600만원, 2460만원가량이며 의정비는 인천지역 군ㆍ구의회 모두 연 1320만원이다.

이번 인상안은 지난달 30일 행정안전부가 기초의원 월정수당을 의정비심의위원회에서 자율적으로 정하도록 하는 내용으로 지방자치법을 개정하면서 추진됐다.

지방자치법 시행령에는 월정수당을 결정할 때 지역주민 수와 소득수준ㆍ지방공무원 보수인상률ㆍ물가상승률ㆍ지방의회의 의정활동 실적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복지연대는 “해당 구의원들이 의정비 인상안을 철회하지 않으면 지방자치법 시행령이 규정한 ‘주민의견수렴절차’를 거칠 것을 각 군ㆍ구별 의정비심의위원회에 제안할 방침”이라며 “인천시 기초의회는 월정수당 19% 인상안을 철회하고 의정비심의위원회가 합리적이고 객관적인 기준을 만들 수 있도록 제 역할을 다 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gilber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