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쳐봐, 쳐봐” 막말 장제원, 자신의 영상 보더니…

  • 기사입력 2018-11-07 09: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6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설전을 벌이는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예산결산 심사위 회의장에서 “나와서 붙어” “쳐봐 쳐봐” 등 막말을 주고받았던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신의 모습을 보고 “민망하긴 하다”며 멋쩍은 듯 웃었다.

6일 KBS ‘여의도 사사건건’에 출연한 장 의원은 ‘나가서 진짜 싸우지는 않으셨죠?’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장 의원은 그러나 “민망한데, 민주당이 집권당이지 않나. 야당이 통계청에서 나온 수치를 제시하면서 안타까운 마음으로 ‘대한민국 경제가 위기다’라고 얘기하는데 민주당 중진께서 ‘한국당이 경제 위기를 조장하고 있다’는 발언을 한다”며 “그 발언에 항의하자 ‘독해도 못 하는 사람이 국회의원으로 앉아있다’고 나온다. 저는 정말 민주당이 여당으로서 야당의 발언을 경청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주민 민주당 의원은 “최근 너무 많은 언론이나 정치인들이 지나치게 위기라는 이야기들을 많이 한다”며 “그것이 오히려 정확한 경제 상황에 대한 진단을 어렵게 만든다. 정부로서 정확한 데이터가 있으면 대응하라는 측면을 강하게 요구하다 보니 그렇게 된 것 같다”고 맞섰다.

전날 송언석 한국당 의원은 김동연 경제부총리를 향해 “소비 지표가 악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박영선 민주당 의원이 98년 외환위기, 2009년 금융위기 때와 주요 경제지표를 비교하며 “소비 추락은 사실과 다르다. 야당에서 위기를 조장하는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이에 장 의원은 “송 의원이 경제 위기를 조장하고 있다는 말은 심각한 명예훼손”이라며 목소리를 높였고 박완주 의원은 “독해 능력이 안 되는 사람이 국회에 왔다”고 비꼬았다.

이후 두 사람은 “한 주먹도 안 되는 게” “나가서 붙어”라며 밖으로 나갔다. 밖에서도 박완주 의원은 “나가자”며 얼굴을 붉혔고, 장 의원도 질세라 “쳐봐, 쳐봐”라고 응수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