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중고로 산 업무용 컴퓨터서 개인정보 파일 수백 건이 ‘쫘르륵’

  • 기사입력 2018-10-26 16: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소스=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한 시민이 중고로 구매해 쓰던 업무용 컴퓨터에서 지방자치단체가 작성한 시민 휴대전화 번호와 주소 등 개인정보 수백 건이 담긴 문서 파일이 발견됐다. 조사 결과 지자체가 초기화 하지 않은 상태로 임대업체에 쓰던 컴퓨터를 반납했으며, 업체 또한 이를 그대로 일반 시민에게 판매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일로 확인됐다.

26일 오전 8시 40분께 대전 서구 용문동에 사는 김모(45) 씨는 1년 전 중고로 산 업무용 컴퓨터에서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출근해 컴퓨터를 켜니 바탕화면에 ‘대전시 공무원용 메신저’ 및 ‘온나라시스템’등과 함께 ‘일일상황보고’, ‘사건처리 내역’이라는 파일 등이 생성돼 있었다.

김 씨가 평소 업무를 위해 사용하던 프로그램과 파일 등은 사라져 있었다. 이에 깜짝 놀란 김 씨는 컴퓨터를 수차례 재부팅을 했지만 이러한 현상을 고쳐지지가 않았다.

더욱 놀라운 것은 컴퓨터 휴지통에서 지자체 공무원이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파일 수 백 개가 발견됐다. 김 씨가 휴지통에 있던 파일 일부를 복원해 보니 대전 서구지역에서 운영 중인 어린이집 명칭과 주소는 물론 원장 이름, 아동 수까지 적혀 있었다.

김 씨는 “전날 오후 컴퓨터를 끄고 퇴근했는데, 아침에 출근해보니 이런 일이 생겼다”며 “사무실 문까지 잠그고 퇴근했는데 어떻게 이런 일이 발생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 조사 결과 시스템 오류로 컴퓨터가 평소 사용하지 않던 하드디스크로 부팅되면서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시민 개인정보는 물론 공문서 관리의 허술한 체계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자 서구청 관계자는 ‘임대해 사용하던 컴퓨터를 반납하는 과정에서 문서를 삭제하지 않아 발생한 일로 추정하고 있다“며 ”앞으로는 비슷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직원들을 대상으로 교육하겠다”라고 해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