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추상미 “유산 아픔 딛고 출산, 산후우울증에 악몽…10년간 활동 중단”

  • 기사입력 2018-10-23 09: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KBS1 ‘아침마당’]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영화배우에서 감독으로 변신한 추상미가 산후우울증을 고백했다.

23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 화요초대석 코너에는 추상미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추상미는 “2008년 이후 10년 만의 방송 출연이다”고 밝혔다.

추상미는 그동안 활동을 중단한 이유에 대해 “가장 큰 건 4년 동안 아이가 안 생겼고 몸이 약했다. 몸을 만들면서 쉬어보자는 이유가 컸다”고 말했다.

이어 “2008년부터 아이를 가지려고 몸 관리를 하고 쉬다가 2009년도에 임신을 했는데 유산이 됐다. 그 충격이 굉장히 컸다. 충격을 잊는 방법은 공부였다”며 “게다가 영화 연출은 오래되고 낡은 꿈이었다. 10여 년 전부터 꿔왔던 꿈이라 이 기회에, 마흔이 되기 전에 공부를 시작해야겠다고 생각해 대학원에 들어가 공부했다. 단편 영화 두 편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현재는 슬하에는 아들 하나를 뒀다. 추상미는 “아이가 잘 자라고 있다. 현재 8살이고, 초등학교 1학년생이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아이를 낳고서는 산후우울증이 찾아왔다”며 “아이에 대한 집착과 애착으로 나타났다. 아이가 잘못되는 악몽을 자꾸 꿨다. 생각해보자면, 저희 아버지께서 열 네 살 때 갑자기 돌아가셨다. 임종도 못 봤다. 그게 무의식에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어 “이겨낸 과정이 기적 같다. 너무 건강한 방법으로 이겨내게 됐다. 산후우울증을 관리해주지 않으면 일반 우울증까지 오래 가게 된다. 어느 날 ‘꽃제비’ 영상을 봤다. 당시에는 뭘 보든 아이가 울고 있으면 저희 아이 같이 느껴졌다. 분단이라는 현실이 이상하게 와닿더라”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고난의 현실이 유럽의 어느 나라에서 일어났으면 주변국에서 가만히 보고 있었을까 싶었다. 제가 산후우울증을 극복하기 위해 장편 영화 소재를 찾고 있었는데 출판사에 갔다가 북한에 대한 자료를 찾게 됐다. 운명처럼 느껴졌다”며 영화 ‘폴란드로 간 아이들’을 만들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추상미는 10월 31일 자신이 연출한 다큐멘터리 영화 ‘폴란드로 간 아이들’ 개봉을 앞두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