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스펙보다 경험…블라인드 채용은 대세다

한국경제연구원, 주요기업 조사
롯데 ‘스펙태클’·CJ ‘리스펙트’…
노스펙 전형 도입사례 증가세
모든 신입사원이 대상인 곳도


국내 주요 대기업이 과도한 ‘스펙’ 쌓기를 지양하고 공정한 평가를 위해 블라인드 채용을 다양하게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직·개발직 등 일부 직무에 한해 도입하는 기업이 많은 가운데 신입사원 중 일정 인원에 대해 도입하는가 하면 아예 모든 신입사원을 블라인드 채용으로 뽑는 곳도 있었다.

17일 한국경제연구원은 주요 기업들을 분석한 결과 ▷롯데백화점 등은 일부 직무에서 이를 도입했고 ▷SK 일부 계열사와 현대백화점은 일부 신입사원을 블라인드 채용하고 있으며 ▷동아쏘시오홀딩스그룹 계열사 등은 모든 신입사원을 블라인드 채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블라인드 채용은 직무와 관련 없는 출신지역, 학교, 가족관계, 신체조건, 사진 등 요소 없이 직무능력만을 보고 채용하는 형태다.

공공부문에는 2017년 하반기부터 블라인드 채용이 전면 도입됐고, 민간에서는 일부 기업이 의미를 살려 기업 상황에 맞게 활용하고 있다.

직무별 블라인드 채용을 활용한 사례로 롯데그룹과 CJ그룹 등이 꼽혔다.

롯데그룹의 ‘SPEC태클 전형’은 계열사별로 수요가 있는 직무의 신입ㆍ인턴사원 선발에 적용된다.

CJ그룹은 ‘리스펙트 전형’으로 출신학교와 학점, 영어점수 등의 정보를 입사지원서에 기재하지 않는 블라인드 채용제도를 채택했다.

그룹 내 일부 신입사원에 블라인드 채용을 적용하는 사례도 나타났다.

SK그룹은 새로운 도전을 즐기는 인재를 뽑는 ‘바이킹챌린지 전형’을 진행해 왔다.

현대백화점에는 ‘워너비 패셔니스타 전형’이 있다. 지원자들은 자기 PR로 본인을 어필하고, 이름, 학교명, 전공 등을 배제한 채 블라인드 인터뷰를 받는다.

모든 신입사원을 대상으로 블라인드 채용을 도입한 기업도 있다.

동아쏘시오홀딩스와 자회사 동아제약, 동아ST 등은 정기공채 신입사원 모두를 블라인드 방식을 통해 ‘채용전환형 인턴’ 전형으로 뽑는다. 올해 블라인드 채용을 도입한 애경산업은 서류ㆍ면접 과정에서 최소한의 요건만 만족했다면 학교나 학점 등을 보지 않는다.

주요 대기업의 블라인드 채용은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서류접수 단계에서 입사자원서에 사진, 가족관계, 신체사항 등의 불필요한 입력란을 없앴다.

KT는 ‘KT스타오디션’ 전형으로 참가신청 시 일체의 스펙을 요구하지 않는다.

효성은 서류전형에서 학점, 외국어, 연령 등에 별도의 자격 제한을 두지 않는다. 집단토론은 블라인드 면접으로 진행된다.

추광호 한국경제연구원 일자리전략실장은 “취업준비생들은 불필요한 스펙을 쌓기 보다는 일하고 싶은 직무와 관련된 SNS 홍보 서포터즈, 인턴십, 공모전 참가, 대학생기자 활동 등 구체적인 경험을 하는 것이 낫다”고 조언했다.

이세진 기자/jin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