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줄리엔 강 데려와”…아이돌 파이터 이대원의 호기
[사진=MBC 방송, 이대원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아이돌계의 파이터 그룹 베네핏의 이대원이 줄리엔 강에게 선전포고를 해 이목을 끌고 있다.

이대원은 15일 서울 신도림 테크노마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엔젤스파이팅 07’ 페더급 입식 격투기 경기에서 이재혁과 대결을 펼친 가운데 시작 40초 만에 승리를 거뒀다.

이대원은 “강한 상대를 달라. 윤형빈이나 줄리엔 강과도 싸울 수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줄리엔 강은 키 191cm을 자랑하는 연예인 격투기 대회 우승자다.

이대원은 3인조 그룹 베네핏으로 활동하고 있는 아이돌 가수다. 엔젤스파이팅 무대에 참여하고 있다. 이대원은 2016년 MKF 인피니트 챌린지에서 데뷔해 6연승을 달리고 있다.

지난해 11월 엔젤스파이팅 05에서 일본 개그맨 파이터 후쿠야 겐지를 하이킥으로 이기고 연예인 챔피언 자리에 등극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