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돌아온 우효광, 통영 ‘비진도 해녀’ 사로잡은 비결…벼락치기 한국어 과외+필살 애교

  • 기사입력 2018-10-12 09: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3일 오후 6시10분 SBS에서 방송되는 ‘빅픽처패밀리’에서는 사랑꾼 ‘우블리’ 우효광이 첫 출사를 무사히 마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담았다. SBS 방송 예고편 캡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우블리’로 전 국민의 사랑을 받은 배우 추자현의 남편이자 중국배우 우효광이 SBS ‘빅픽처패밀리’를 통해 낯선 통영의 섬 비진도에서 홀로서기에 도전했다.

13일 방송되는 ‘빅픽처패밀리’에서는 아름다운 섬 비진도에서 우효광이 첫 출사를 무사히 마친 후 해산물을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리얼한 홀로서기 현장이 공개된다.

함께한 박찬호와 세정이 비진도에서 인생 샷을 찾아 떠나게 되면서 홀로 남겨진 우블리. 박찬호는 여행을 떠나기 전 우효광에게 “생일을 맞은 세정을 위해 전복과 소라를 구해오라”는 특급 미션을 던진다. 그러면서 혼자 남겨질 막내 우효광을 위해 속성으로 ‘전복’, ‘소라’ 단 두 단어를 무한 반복하는 벼락치기 한국어 과외를 펼쳤다.

걱정 반 설렘 반의 마음으로 길을 나선 우효광은 낯선 길을 따라가다 인근 마을에 도착했다. 우효광은 마침 물질을 끝내고 돌아오는 해녀를 발견하고 “해녀~”를 외치며 기쁜 마음으로 달려갔다. 하지만 뒤이어 우효광은 처음 보는 카리스마 해녀들의 터프한(?) 모습에 당황하며 급기야 한국말을 잊어버리는 대위기에 봉착했다.

당황스러움도 잠시, ‘우블리’ 우효광은 특유의 깜짝 놀랄만한 친화력과 애교로 위기를 극복했다. 긴장이 풀리자 중국에서부터 한국어 노트를 만들 정도로 열심히 갈고닦았던 우효광의 한국어 실력이 대폭발 했다는 후문이다.

우효광은 또 “깎아주세요~”, “사랑해!” 등의 초특급 애교로 값비싼 전복·소라 흥정까지 해내며 형들의 걱정과는 달리 홀로서기에 성공했다는 전언이다.

통영 비진도의 카리스마 해녀들을 사로잡은 우효광의 한국어 실력과 필살 애교 대작전은 어떤 모습이었을 지에 대한 궁금증은 13일 오후 6시10분 SBS ‘빅픽처패밀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