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풀어쓰는 경제.금융
  • 퇴직연금, 가입자 운용지시 활성화한다

  • 기사입력 2018-10-05 09: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포트폴리오 방치로 수익률↓
금융회사 투자정보제공 강화
금감원 행태연구결과 곧 발표


[헤럴드경제=문영규 기자]퇴직연금 가입자들의 운용지시를 활성화 해 수익률을 제고시키는 방안이 추진된다. 금융감독원이 행태경제학 연구를 통해 금융감독의 패러다임 전환을 꾀하는 과정이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 금융감독연구센터 금융행태연구팀은 내달 발표를 목표로 연세대학교, 카이스트, 독일 만하임대학교 교수들과 함께 DC형 연금분야에 대해 연구를 진행 중이다. 행동실험은 갤럽이 수행하고 있다.

이번 연구는 소비자가 자산운용지시를 하는 DC형 연금이 운용지시를 하지 않아 수익률이 저조한 부분에 착안했다. 금융회사로부터 어떤 정보를 어떤 방식으로 전달받아야 소비자들이 반응도를 높이고 수익률을 제고하려는 노력을 보이는지를 탐구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퇴직연금 가입자들이 상품에 관심을 더 많이 갖고 운용지시를 자주 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무엇일지 행태경제학적 연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상품제안서 제공, 월간 리포트 발송 등 DC형 연금상품의 서비스 제공방식을 보다 효과적으로 만들 수 있는 방안을 연구한다.

이 관계자는 “연금에 대한 소비자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정책개발로도 이어질 것”이라고 의의를 설명했다.

금융기관들은 금융소비자들에게 가장 정확하고 필요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 그런데 형식적으로 많은 정보를 주면서 고의적으로 소비자 혼란을 가중시키고 이를 역이용해 상품을 왜곡시키거나 장점만 부각하는 경우가 생길 수도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상품을 파는 금융기관이 소비자 보호를 해야 한다는 것을 최고경영자(CEO)들이 스스로 깨닫게 해야한다”고 했다.

영국은 지난 2013년부터 연금의 불완전 판매 문제가 불거지면서 금융감독청(FCA) 내에 행동경제학 및 데이터과학유닛(BDU)을 조직해 관련 연구를 진행해왔다. 미국, 영국, 호주, 스페인, 핀란드 등 10여개 국가도 비슷한 연구를 하고 있다.

이 관계자는 “행태경제학은 상품설계단계부터 판매전략, 판매 후 민원관리 등 전 프로세스에 걸쳐 감독당국이 금융회사에 소비자보호를 얘기할 수 있는 합리적 근거가 된다”며 “민원도 줄고 소비자 만족도도 높아지고 감독의 패러다임도 바뀌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금감원은 내달 말께 관련 보고서를 내고 29일 열리는 금감원 20주년 기념 국제심포지엄에서도 발표를 진행할 계획이다.

ygmoo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