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故최진실 딸 준희 “다음 생엔 연예인 아니라 그냥 준희·환희 엄마로 만나”

  • 기사입력 2018-10-02 14: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고(故)최진실이 떠난지 어느덧 10년이 흘렀다. 그가 남기고간 아들 환희와 준희는 엄마를 향한 절절한 그리움을 영상편지로 대신 전해 추도식에 참석한 추모객들의 마음을 울렸다. [사진=OSEN]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고(故) 최진실이 떠난 지 어느 덧 10년이 되면서 성큼 커버린 딸 준희 양은 엄마를 향한 절절한 그리움을 영상 편지로 띄워 추도식장을 숙연케 만들었다.

2일 경기도 양평군 서종면에 위치한 갑산공원에서는 고(故) 최진실 10주기 추도식이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최진실의 어머니 정옥숙 씨와 아들 환희 군, 딸 준희 양을 비롯한 유족들과 동료 연예인, 팬 등 수많은 지인과 취재진이 참석했다.

이날 삼촌과 함께 추도식에 참석한 준희 양은 행사에 앞서 취재진과 만났다. 준희 양은 “벌써 10주기가 됐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며 “마음이 싱숭생숭해서 잠을 못 잤다. 원래 편지를 읽을까 했는데 좀 쑥스럽다”며 머뭇거렸다.

준희 양은 편지 대신 영상편지로 엄마 최진실에 대한 그리움을 대신 전했다.

“엄마, 항상 우리 곁에 있다는 걸 알면서도 하루하루 매일매일 보고 싶어. 다음 생애도 우리 엄마 꼭 해줘. 다음 생엔 연예인 최진실이 아니라 그냥 준희·환희 엄마로 만났으면 좋겠어. 사랑해”라는 메시지를 띄웠다.

이날 추도식장에는 환희 군이 할머니 정옥숙 씨와 먼저 도착해 찾아와준 추모객과 취재진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추도식에는 최진실의 절친들도 참석했다. 생전에 최진실과 친했던 언론인들은 물론, 개그우먼 이영자와 정선희가 참석해 우정을 빛냈다.

한편 최진실은 지난 1988년 MBC 특채 탤런트로 데뷔한 이후 드라마 ‘질투’, ‘별은 내 가슴에’, ‘그대 그리고 나’, ‘내 생애 마지막 스캔들’과 영화 ‘고스트 맘마’ 등에 출연하며 톱스타 자리에 올랐다.

2000년 12월 프로야구 스타 조성민과 결혼했으나 2004년 8월 이혼했다. 이혼 후 우울증 치료를 받아온 최진실은 그로부터 4년 후인 2008년 10월 2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후 그의 동생인 가수 최진영, 전 남편 조성민 또한 같은 길을 선택하며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