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하라 “남자친구 한때 사랑했던 사람, 용서하고 받고 싶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카라 출신 배우 구하라(27)가 폭행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구하라의 전 남자친구인 헤어 디자이너 A씨는 지난 13일 오전 0시30분께 강남구 논현동 소재의 구하라 자택에서 구하라에게 폭행당했다며 112에 신고했다.

이후 A씨와 구하라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쌍방폭행 여부 및 싸움의 원인을 두고 진실 공방을 벌였다.

구하라는 지난 18일 오후 3시께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해 5시간 가량 조사를 마치고 오후 8시 10분께 경찰서를 나왔다.

검정 마스크와 흰색 모자를 쓴 구하라는 ‘남자친구가 폭행 혐의를 부인했는데 할 말 있는가’, ‘합의할 생각 있는가’, ‘팬들에게 할 말 있는가’ 등의 취재진 질문에 고개를 숙이고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구하라는 준비된 차에 탑승하러 이동하던 중 취재진에 밀려 넘어지기도 했다.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채 자리를 떠난 구하라는 19일 이데일리를 통해 남자친구 C씨(27)와의 볼썽사나운 공방전을 그만하고 싶다며 심경을 밝혔다.

그는 “남자친구와 얼마전까지 행복한 커플이었다”면서 “다툼이란 게 어느 한쪽의 잘못일수는 없다. 한때 사랑했던 사람을 마음으로 용서하고 싶고 용서받고 싶다”고 말했다.

구하라는 “소동을 끝내고자 한다”면서 “먼저 며칠간 소동으로 팬과 대중에게 심려를 끼친 점, 깊은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했다.

논란에 대해 사과한 구하라는 “남자친구와 저는 건강하고 예쁜 만남을 지속하던 중 작은 오해를 원만하게 넘기지 못한 탓에 싸움이 다소 커졌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지금은 감당하기 어려울 만큼 커다랗고 난해한 사건이 됐다. 어린아이처럼 볼썽사나운 소모전과 진흙탕 같은 공방전을 서로 주고받았다”고도 했다.

“싸움은 양쪽 모두에게 잘못이 있을 수 밖에 없다”고 한발 물러선 태도를 보인 구하라는 “A씨를 마음으로 용서하고 싶고 용서받고 싶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싸움을 계속하며 대중과 팬에게 실망을 드리기보다, 경찰 수사 결과를 기다리겠다”며 “다시한번 팬과 대중에게 고개숙여 사과드린다”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