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척스카이돔서 ‘배리어프리 영화제’ 열린다
서울시설공단 ‘배리어프리’ 영화제 포스터. [제공=서울시설공단]
-영화 ‘아이 캔 스피크’ 상영
-화면 해설ㆍ한글 자막 함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장애인ㆍ비장애인이 함께 영화를 감상할 수 있는 행사가 열린다. 서울시설공단(이사장 이지윤)은 다음 달 1일 구로구 고척동 고척스카이돔 야구장에서 ‘배리어프리 영화제’를 연다고 29일 밝혔다.

영화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다룬 ‘아이 캔 스피크’로 오후 6시30분부터 볼 수 있다. 배우 나문희ㆍ이제훈의 주연 작품이다. 가로 28.32m, 세로 12m의 대형 화면에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화면 해설, 청각장애인을 위한 한글자막이 같이 제공된다. 공단은 방문객이 더욱 쾌적한 환경에서 영화를 즐기도록 25~26도가 유지되도록 냉방시스템을 켤 예정이다.

관심이 있으면 영화 상영 1시간 전인 오후 5시30분부터 무료 입장할 수 있다.

이지윤 공단 이사장은 “앞으로도 고척스카이돔이 시민에게 사랑받는 서울의 대표적인 체육문화시설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