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과학기술
  • [PAV시대 도래, 新항공교통체계 구축②] 쇼핑몰·경기장서 5G 실현…ETRI ‘소형 기지국’ 스몰셀 장비 국산화 나선다

  • 기사입력 2018-08-23 11: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연구진이 반경 수십m~1㎞내에서 무선 AP처럼 붙여 사용하는 소형 기지국인 LTE 스몰셀 장비 국산화 연구에 착수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지난 21일 5G 무선접속(NR) 기반 지능형 오픈 스몰셀 기술 개발에 착수, 공동연구기관과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워크샵을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능형 오픈 스몰셀(Small Cell)이란 철탑 기지국보다 작은 소형 이동통신 기지국으로 저출력으로 커버리지가 적은 것이 특징이다. 일반 기지국보다 적은 수의 가입자 접속 가능하며 설치가 쉽다.

이 기술이 상용화 되면 무선 액세스 네트워크가 개방형 구조를 지향하기에 새로운 융합 생태계가 마련될 수 있다. 즉 기존 장비는 일체형 스몰셀이 대부분이었는데 이 기술은 기능별로 장비를 분리할 수 있도록 개발된다. 이러한 특징은 사업자가 목적에 따라 장비를 따로 따로 나눌 수 있어 다양한 장비 생태계를 만들 수 있게 된다.

또 스몰셀 위에 개방형 API를 제공, 스몰셀이 장착되는 빌딩, 쇼핑몰, 경기장 등과 같은 지역에서 목적에 맞는 서비스가 쉬워진다. ETRI는 SK텔레콤, 콘텔라, 유캐스트와 공동개발을 통해 2020년까지 국제표준기구인 3GPP의 규격을 제공하는 5G NR 스몰셀 기지국 개발이 1차 목표다.

LTE망을 이용하되 대용량, 초고속 데이터 통신이 필요할 때만 5G를 이용하는 기술 개발 후 LTE 망 없이 5G 네트워크를 사용하는 기술까지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2022년까지 3GPP NR 규격에 지능형, 개방형 인터페이스를 추가 개발하고 5G 스몰셀 기지국을 상용 수준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스몰셀은 가정용, 빌딩, 특수목적 뿐만 아니라 5G 인프라를 활용하고자 하는 작은 규모의 다양한 융합서비스들을 쉽게 수용할 수 있어서 중소기업이 진출 가능한 분야다.

김태중 ETRI 미래이동통신연구본부장은 “5G 스몰셀 기반기술의 국산화는 국내 중소ㆍ중견기업의 이동통신 장비시장 참여를 위한 돌파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구본혁 기자/nbgkoo@heraldcorp.co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