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리라·루블·리알 통화 폭락…美, 제재에 글로벌 금융위기 확산

  • 기사입력 2018-08-13 11: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터키, 금융대란에 비상계획 발동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외교ㆍ통상 분쟁국을 대상으로 경제제재 및 고율관세부과 정책을 이어가면서 글로벌 경제 위기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당장 터키, 러시아, 이란 경제가 직격탄을 맞았다. 미국이 달러 영향력을 바탕으로 맹공을 펼치는 가운데 각국도 ‘항전’ 의지를 다지면서 그 여파가 전 세계로 확대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관련기사 6·14면

12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터키는 대미관계 악화로 리라화 폭락사태를 맞자 13일부터 비상계획을 가동한다. 라트 알바이라크 터키 재무장관은 이날 터키 휴리예트와의 인터뷰에서 “대비책과 행동계획이 마련됐다”며 “우리 기관들은 13일 아침부터 시장을 안정시키는 데 필요한 조치를 하고, 필요한 내용을 시장과 공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터키 정부가 외화예금을 동결하거나 자본을 통제할 수 있다는 일각의 관측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지난 10일 터키 리리화 가치는 달러 대비 14% 폭락한 데 이어 주말 동안 아시아 외환시장에서 10% 추가 하락했다. 이달 들어서만 30% 이상 하락했다. 미국이 이달 1일 터키에 가택 연금된 미국인 목사의 석방을 요구하며 터키 장관 2명에 제재를 부과했다는 소식이 발단이 됐다. 이후 양국 대표 간 회담이 성과 없이 끝나고, 지난 10일 트럼프 대통령이 터키산 알루미늄·철강 관세를 2배로 올리겠다고 발표하자 하락세는 더욱 가팔라졌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12일 흑해 연안 트라브존에서 열린 행사에서 “미국의 목적은 재무로부터 정치까지 모든 영역에서 터키의 항복을 받아내려는 것”이라며 “터키를 포함해 전 세계를 상대로 경제전쟁을 벌인 나라를 향해 우리는 새로운 시장으로, 새로운 협력관계로, 새로운 동맹으로 옮겨가는 것으로 답할 것이다. 누군가 문을 닫으면 다른 누군가는 문을 열 것”이라고 말했다.

FT는 “그 대상은 러시아, 중국, 카타르 등이 될 수 있다”면서도 “다만, 터키가 비서구국가가 아닌 다른 곳에서 필요한 만큼의 지원을 얻을 수 있다는 데 회의적인 시각도 있다”고 전했다.

미국은 영국에서 벌어진 이중 간첩 독살 미수사건의 책임을 물어 러시아를 향해서도 제재의 칼날을 겨눴다. 오는 22일부터 국가안보 관련 품목·기술의 러시아 수출을 금지하기로 했다. 그러자 러시아 루블화 가치는 지난 2016년 이후 최저치로 곤두박질 쳤다. 안톤 실루아노프 러시아 재무장관은 “보유 중인 미국 국채를 줄이겠다”고 응수했지만, 상당량은 중국·일본이 보유하고 있어 그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은 지난 5월 이란핵협정(JCPOA)을 탈퇴한 뒤 대이란제재도 개시했다. 이란 리알화 가치는 5월 이후 70% 넘게 급락했다.

미국의 무역전쟁 전선도 중국에 이어 전세계로 확대 조짐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트럼프 행정부가 개발도상국과 저개발국가들에 적용해온 특혜관세(GSP)의 적합성을 검토하고 있다고 12일 보도했다.

한편, 세계 경제가 주춤하는 상황에서 미국 경제만 호조를 보이고 유럽ㆍ아시아가 부진한 디커플링(탈동조화)현상도 두드러지고 있다.

양영경 기자/y2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