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
  • ‘제2의 유관순’ 6인, 98년만에 독립운동 인정

  • 기사입력 2018-08-13 11: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 배화여학교 재학시절 독립만세 운동을 재현했다가 체포된 여학생 6명이 98년 만에 독립운동 행적을 인정받았다.

국가보훈처는 제73주년 광복절을 맞아 3.1운동 1주년인 1920년 3월1일 3.1 독립만세 운동을 재현한 배화여학교 6명의 소녀와 무장 독립운동을 지원한 석주 이상룡 선생의 손부 허은 여사 등 177명(여성 26명 포함)의 순국선열과 애국지사를 포상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포상되는 독립유공자는 건국훈장 93명(애국장 31명, 애족장 62명) 건국포장 26명, 대통령표창 58명 등이다.

이들 가운데 김경화, 박양순, 성혜자, 소은명, 안옥자, 안희경 등 배화여학교 재학생 6명은 1920년 3월 1일 학교 기숙사 뒤편 언덕과 교정에서 “조선 독립만세”를 외치다 일본 경찰에 검거돼 재판에 회부됐다.

여학생들은 1년 전의 거족적인 3.1 운동을 재현하기로 사전 준비한 끝에 등교하자마자 기숙사 뒷산과 교정에서 일제히 독립만세를 외쳤다. 이들은 거의 10대 후반이었으며, 최연소자인 소은명은 16세였다.

보훈처는 “3.1 운동 1주년을 맞아 일제가 만세시위 재현을 우려해 서울 시내 곳곳에서 경계태세를 유지한 가운데 어린 여학생들이 과감하게 결행한 만세 시위라는 점이 주목된다”고 평가했다.

서간도에서 독립군의 항일투쟁을 도와 ‘독립군의 어머니’로 불린 허은 여사에게도 건국훈장 애족장이 추서된다. 시조부 이상룡 선생이 남긴 ‘석주유고’, 시부 이준형 선생의 ‘유서’, 허은 여사의 회고록 ‘아직도 내 귀엔 서간도 바람 소리가’ 등의 자료에서 공적이 확인돼 이번에 포상자에 포함됐다. 전남 강진에서 독립만세 운동을 주도하다 체포되어 옥고를 치른 시인 김영랑(본명 김윤식) 선생에게도 건국포장이 추서된다.

보훈처는 “이들에 대한 훈장 및 포장과 대통령표창은 제73주년 광복절 중앙기념식장과 지방자치단체가 주관하는 기념식장에서 유족에게 수여된다”고 밝혔다.

김수한 기자/soohan@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