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 유세…오늘 충청권 표심 공략

  • 기사입력 2018-08-05 09: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들이 휴일인 5일 충청권 유세에 나선다.

후보들은 송영길(55), 김진표(71), 이해찬(66) 후보(기호순) 등 3명.

이들은 이날 오후 충남도당 대의원대회에 이어 대전 및 세종시당 대의원대회에 잇따라 참석해 합동연설을 한다.

이들은 앞서 제주(3일)와 광주-전남-전북(4일) 대의원대회에서 각자 일으킨 지지세를 중원으로 끌고 올라와 승기를 잡겠다는 각오다.

송영길 후보는 세대교체론을 역설할 예정이다. 또한 충남도당 대의원대회 참석에 앞서 새만금 현장을 찾아 국회 차원의 새만금 지원 대책 등을 약속할 예정이다.

4일 전북 완주군 삼례읍 우석대학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전라북도당 정기대의원대회 및 당대표, 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당대표 후보들이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왼쪽부터 송영길, 김진표, 이해찬 차기 대표 후보. [사진제공=연합뉴스]


김진표 후보는 ‘경제 당대표론’을 거듭 부각하며 충청지역 경제 살리기를 위한 맞춤형 공약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충청권이 지역적 기반인 이해찬 후보는 이날 합동연설에서 줄곧 강조해 온 ‘원팀’ 메시지를 앞세워 이른바 ‘이해찬 우세론’ 확산에 나설 계획이다.

soo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