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여행 일반
  • 필리핀 정부, “보라카이 10월26일 재개방”

  • 기사입력 2018-08-02 10: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75억원 투입, 친환경 인프라 마무리”


[헤럴드경제=함영훈기자] 필리핀 환경부 장관 로이 시마투(Roy Cimatu)는 오는 10월 26일 보라카이를 재개장 할 예정이라고 2일 밝혔다.

보라카이는 쓰레기 문제 등을 해소하고 한국 등 외국인 관광객이 더욱 쾌적한 환경 속에 여행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지난 4월5일 폐쇄 조치됐었다.

시마투 장관은 6개월 만에 공개되는 보라카이는 이전보다 훨씬 더 친환경적이고 쾌적한 모습으로 관광객들을 맞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보라카이 폐쇄를 결정하고 난 뒤, 필리핀 당국은 복구 프로젝트를 위해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했다. TF팀은 총 13억 6000여 페소(한화 275억 6000만 여원)를 투자해 각 리조트마다 자체 하수처리시설을 설치하고, 섬 내의 습지가 남아있는 6개 지역의 불법 거주자들을 이주시키는 등 보라카이의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정부 TF팀은 보라카이 재개장 이후 환경법을 준수 하지 않은 시설에 대해 강력 제재할 방침이다.


베르나데트 로물로 푸야트(Bernadette Romulo-Puyat) 필리핀 관광부 장관은 “자연을 보존하는 동시에 주민들의 생계를 유지할 수 있는 균형 있는 방법을 찾을 것”이라며, “보라카이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세계 최고 수준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법을 준수하는 시설만을 허가할 예정이며 관광부의 기준을 준수하지 않는 시설은 개방하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2017년 한해 약 160만 여명의 한국 관광객이 필리핀을 방문했으며, 그 중 보라카이에는 35만6644명이 방문했다. 필리핀 관광부는 한국인의 선호 관광지인 보라카이의 재개장과 더불어 올해 연말까지 더 많은 한국 관광객이 필리핀을 방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ab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