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서울의료원, 키르기스스탄에 ‘서울형 공공의료’ 전수

  • 기사입력 2018-07-19 09: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설명=서울의료원 키르기스스탄 공공의료 전수단이 출국에 앞서 인천국제공항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비쉬켁시 방문 의료기술 교육 진행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서울의료원(원장 김민기)은 지난 17일 키르기스스탄 의료발전을 돕기위해 ‘서울형 공공의료 시스템’을 전파지원단이 출국했다고 19일 밝혔다.

서울의료원은 이번 지원활동을 통해 키르기스스탄 국립병원, 시립 제1병원, 대통령 직속 특별병원을 대상으로 순환기내과, 외과, 소화기센터(소화기내과), 정형외과의 연수 후보생들과 1:1인터뷰 및 진료과별 사례중심의 의학 지식 및 의료 기술 전수를 시행한다. 또한 교육 참가자들 중 초청연수생을 선정하여 서울의료원 본원에서 연수를 받을 수 있는 자격도 제공할 계획이다.

또 지난해 서울의료원 본원으로 초청받아 연수교육을 마친 수료생들을 대상으로 현지 의료기기를 활용한 시술법을 시연하고 임상활동에 대한 학술적 자문을 제공하는 등 이전 교육 수료생들에게 사후관리 차원의 교육 또한 진행하게 된다.

올해는 키르기스스탄 내 교육 대상 기관으로부터 총 6명의 현지 의료진을 초청해 서울의료원 본원에서 연수를 진행한다. 국내에서 교육을 받고 국립병원과 시립 제1병원에서 근무하는 의료진 중 초청교육을 원하는 연수생 각 2명, 대통령 직속 특별병원에서 근무하는 신규연수생 2명으로, 이들은 서울의료원에서 현장중심의 다양한 연수교육 프로그램을 제공받게 된다.

서울의료원은 의료진 교육 외에도 그동안 국내에서 수행해 온 다양한 공공의료 사업과 서울시와 함께 추진해 온 시민 보건정책, 그리고 600병상 이상의 대규모 병원의 안정적인 경영 및 운영 등에 대한 노하우를 중심으로 ‘서울형 공공의료’를 키르기스스탄 현지 여건에 맞추어 전수하고 있다.

김민기 서울의료원장은 “개발도상국은 뒤쳐진 경제개발로 인해 의료인프라가 갖추어지지 않아 기초적인 의료활동에 대한 현장의 어려움이 많은 현실”이라면서 “서울의료원의 앞선 의료서비스와 효율성이 높은 서울형 공공의료 모델을 지속적으로 전파해 키르기스스탄의 공공의료가 발전할 수 있도록 협력해 양국 간 우호증진을 키워나가며 키르기스스탄의 공공의료 부문에 있어서도 한류의 바람이 전해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서울의료원은 서울시립대학교와 함께 지난 7년간 ‘국제협력-보건의료교류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교육, 의료 봉사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왔으며, 올해에도 재학생 및 교직원 31명ㆍ의료진 5명으로 구성된 봉사단이 함께 교육 및 의료 봉사활동을 실시한다.

jycaf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