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서울시, 건축물 5만3000여곳 특별조사…화재안전 개선책 마련

  • 기사입력 2018-07-13 07: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다중이용시설 등 1ㆍ2단계 조사
-정부 합동DB 구축ㆍ골든타임 사수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화재안전관리 시스템의 근본적인 개선을 위해 서울 내 건축물 5만3682개 동을 대상으로 화재안전 특별조사를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그 동안의 조사가 소방시설 점검 위주였다면, 이번에는 인적ㆍ지리적ㆍ환경적 요인도 종합적으로 조사해 보다 근본적인 화재안전 시스템을 마련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화재요인을 발견해 조치 및 예방하고, 혹시라도 화재가 발생할 경우네는 골든타임을 사수해 인명 피해를 최소화한다는 목표다.

1단계 조사 대상은 찜질방, PC방 등 다중이용업소가 입주한 건물 1만5682개 동이다. 지난 9일 조사를 시작해 연내 끝날 예정이다. 내년에는 2단계로 지하상가와 초ㆍ중ㆍ고ㆍ대학교 3만8000개 동을 내년까지 점검한다.

이번 특별 조사는 제천ㆍ밀양화재 이후 화재안전과 관련한 근본적 개선방안을 마련하라는 문재인 대통령 지시에 따른 것이다.

소방재난본부가 소방시설 작동 여부, 건물과 소방서 간 거리, 주변 교통 환경 등을 종합적으로 조사하면 정부가 이를 데이터베이스(DB)화한다. 서울시는 DB를 바탕으로 화재 위험성을 평가하고, 맞춤형 화재안전 개선책을 마련한다.

건축물 분야에서는 소방차 진입로가 확보됐는지, 방화문 작동 반경 내에 장애물은 없는지를 확인한다. 소화기 안전핀이 고정돼 있는지, 음향 경보장치는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있는지, 누전차단기가 설치돼있는지도 체크한다.

96명의 시민 참여단도 구성됐다. 매월 두차례 화재안전특별조사 과정에 참여해 조사가 제대로 이뤄지는지 감시한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점검 결과 비상구 폐쇄나 소방시설 방치 등 위반 사항이 발견되면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정문호 소방재난본부장은 “이번에 실시하는 화재안전특별조사는 제천ㆍ밀양화재를 계기로 불특정 다수인이 출입하는 건축물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을 도출하기 위한 것으로, 소방시설은 물론 이를 관리ㆍ운영하는 주체인 인적자원의 배치ㆍ활용 분야까지 검토 및 확인할 것”이라며 “근본적인 해결책을 마련해 화재로 인해 더 이상의 대형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yeonjoo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