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일본 16강 청신호, 폴란드와 전반전은 0대0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일본의 16강 진출이 눈앞에 다가왔다. 폴란드와의 예선 3차전에서 무승부만 거둬도 16강에 오르는 일본은 전반에 0대0을 기록하고 있다.

28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볼고그라드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최종전 경기에서 일본은 폴란드를 상대로 선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니시노 아키라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는 일본은 4-2-3-1 포메이션으로 세네갈을 상대했다. 콜롬비아전 승리를 이끈 선수들이 변화없이 그대로 출전했다.

아담 나왈카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폴란드는 포메이션과 선발 명단에 큰 변화를 줬다. 3-4-3 포메이션에서 얀 베드나렉, 카밀 글리크, 바르토슈 베레신스키가 스리백을 이뤘고 아르투르 옝제이치크, 야첵 고랄스키, 크제고슈 크리호비악, 라팔 쿠르자와가 미드필더로 출전했다. 스리톱으로는 카밀 그로시츠키,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피오트르 지엘린스키가 선택받았다. 골문은 우카시 파비안스키가 지켰다.

폴란드가 지난 두 경기처럼 공격 전개에 애를 먹기 시작했다. 레반도프스키가 고립됐다. 전반 32분 그로시츠키의 노마크 헤더를 골키퍼 가와시마가 슈퍼세이브했다.

전반전은 득점 없이 종료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