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통신
  • 亞 최대 모바일 축제 막오른다…ICT 거물 中 총집결

  • 기사입력 2018-06-26 10: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T의 모델들이 MWC 상하이 2018 현장에서 KT 부스를 홍보하고 있다. [제공=KT]
- 27~29일 중국 상하이서 개막
- 5G 기술력 과시 중국기업 주목
- 황창규 KTㆍ권영수 LGU+도 참가


[헤럴드경제(상하이)=정윤희 기자]정보통신기술(ICT) 분야의 세계적 스타들이 중국 상하이로 몰려든다.

특히, 5G 리더십을 두고 우리나라와 기싸움을 벌이고 있는 중국 기업들의 기세가 심상치 않다.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상하이는 아시아 최대 모바일 전시회다. 올해 행사에서는 ‘더 나은 미래를 발견하다(Discover a Better Future)’를 주제로 5G, 인공지능(AI), 자율주행, 증강/가상현실(AR/VR) 등 최신 ICT 기술이 각축전을 벌인다.

우리나라는 최근 5G 주파수 경매를 끝내고 5G 상용화 경쟁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었다.

내년 3월 세계 최초 상용화를 목표로 하는 등 세계 시장에서 5G 주도권을 노리고 있다. MWC 상하이 2018에서는 가장 큰 경쟁자 중 하나인 중국의 5G 기술 수준과 트렌드를 엿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통신, 미디어, 자동차 등 다양한 ICT 분야의 세계적 리더들이 제시하는 미래 청사진에도 관심이 쏠린다.

이번 행사를 주최하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에 따르면, 27일부터 29일까지 사흘간 열리는 MWC 상하이 2018의 기조연설은 4개 세션으로 구성돼 총 18명이 연사로 나선다.

개막일 첫 번째 기조연설의 주제는 행사 전체 주제인 ‘더 나은 미래를 발견하다’이다.

매츠 그랜리드 GSMA 사무총장을 필두로 샹빙 차이나모바일 회장, 류 아일리 차이나텔레콤 대표, 태디우스 아로요 AT&T 비즈니스 대표가 연단에 오른다.

이후 기조연설은 ‘사회를 위한 더 나은 미래’, ‘레저를 위한 더 나은 미래’ 등을 주제로 이어진다.

눈에 띄는 기조연설자는 에릭 수 화웨이 순환 회장(부회장), 뵈르예 에크홀름 에릭슨 대표 등이다. 이밖에도 사빈 알리 엔젤핵 설립자, 글로리아 에이스만 라이트비 CEO, 샤오강 왕 센스타입 창업자 등이 연사로 나선다. 

지난해 MWC 상하이 2017 현장 [제공=GSMA]

우리나라에서는 황창규 KT 회장과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이 MWC 상하이 2018 현장에 참가한다.

황 회장은 GSMA 이사회 멤버로 이사회 회의에 참석하고 전시장을 둘러보며 5G와 신산업 미래 구상에 집중한다. 권 부회장 역시 MWC 상하이 2018에 전시장을 점검하며 중국 및 해외 5G 기술 수준과 트렌드를 살펴볼 예정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불참한다.

관심을 끄는 것은 황 회장과 권 부회장의 화웨이 접촉 여부다. 이에 따른 5G 장비 협력 논의가 본격화될지도 주목된다.

화웨이 5G 장비의 국내 도입 논의는 최근 통신시장의 뜨거운 이슈다. 화웨이 장비는 타기업 장비보다 20~30% 저렴한데다 기술력도 앞서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LG유플러스는 LTE에서도 화웨이 장비를 일부 도입한 만큼 호환성 확보 차원에서 5G에서도 도입할 것으로 관측되며, SK텔레콤과 KT도 도입 여부가 관심이다.

화웨이는 MWC 상하이 2018 전시장과 연설 등에서 5G 장비와 솔루션을 대대적으로 선보이며 5G 기술력을 과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MWC 상하이에는 600여개 기업과 6만8000여명의 참관객이 참석할 예정이다. 행사장인 상하이 신국제엑스포센터(SNIEC)는 5만5000㎡ 규모로, ▷스마트시티 ▷차량 기술 ▷사물인터넷(IoT) ▷AI ▷인터넷ㆍ앱 ▷스마트홈ㆍVRㆍARㆍMR 등으로 테마관이 구성됐다.

yun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