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선거
  • 전원책 “안철수 새정치 희망 남아있다”…安, 조만간 미국행

  • 기사입력 2018-06-14 07: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전원책 변호사가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에 대해 “안철수표 새정치에 대한 대중들의 희망이 남아있다”고 밝혔다.

13일 방송된 MBC ‘배철수의 선거캠프’에는 유시민 작가와 전원책 변호사가 출연해 6·13 지방선거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안철수 후보는 오후 8시경 기자회견을 갖고 “준엄한 선택을 존중한다. 주어진 소임을 깊이 고민하겠다”며 “추후 다시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 이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전원책 변호사는 기자회견에 대해 “안철수 후보가 (정계에서) 물러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나름대로 안철수표 새정치에 대중들의 희망이 남아있다”고 말했다.

이에 유시민 작가는 “남아있다고요?”라고 반문했고 전 변호사는 “난 남아있다고 본다”고 답했다.

전원책 변호사는 이어 “본인이 권력 의지가 있다면 지금이라도 대중과 함께 호흡하면서 지도자들의 아젠다에 대해 공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유시민 작가는 “저는 좀 어렵다고 보는 게 평범한 국회의원이나 광역단체장 도전자는 한때 선거에서 낮은 득표를 해도 환경에 따라 일어설 수 있다”면서 “그러나 높은 산은 골도 깊다”고 말했다.

이어 “안철수처럼 신데렐라처럼 등장해서 높은 인기를 누리고 대선에 도전했던 도전자는 한 번 떨어지면 아주 깊게 떨어진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안철수 후보는 6·13지방선거 서울시장 선거에서 3위에 그쳤다.

안 후보는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당선인과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에게 개표 내내 뒤졌다. 14일 오전 6시50분 (개표율 98.7) 현재 19.5%의 득표율로 3위에 그쳤다. 지난 대선에서 얻은 득표율인 22.7%에도 미치지 못했다. 2위인 김문수 후보와 3.8%포인트 격차를 보이고 있다. 1위인 박원순 후보와는 33%포인트가 넘게 차이가 났다.

안 후보는 이르면 15일 부인 김미경 교수와 함께 미국으로 출국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 후보 측은 연합뉴스에 설희씨 스탠퍼드대 박사과정 졸업식 참석을 위한 방문으로 이미 예정돼 있던 것이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