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여성 몰카 6000장 ‘찰칵’ …잡고보니 30대 구청직원

  • 기사입력 2018-05-24 22: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휴대전화로 지하철역 등에서 여성 신체를 몰래 촬영한 구청 직원이 덜미를 잡혔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지하철역 등에서 여성 신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카메라등 이용촬영)로 A구청 직원 B(32)씨를 불구속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B씨는 올해 3월 송파구의 한 지하철역 에스컬레이터에서 한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찰 조사 결과 B씨의 휴대전화에서는 서울을 포함해 전국에서 찍은 약 6천장에 달하는 여성 몰카가 발견됐다.

경찰은 B씨가 A구청의 계약직 공공근로 직원이라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범죄 사실을 파악하기 위해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임의제출 받은 휴대전화에 대해 디지털포렌식 분석을 의뢰했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