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바른미래 송파을 공천갈등…“安 사당이냐” 대 “劉 버틸 명분 없다”

  • 기사입력 2018-05-18 15: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박종진 “안철수도 3등인데, 그도 전략공천 대상인가”
- 친안계 “손학규 모셔도 시원치 않다…劉 버틸 명분 없어”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바른미래당 내부 안철수계와 유승민계 사이 갈등이 극한으로 치닫고 있다. 바른정당 출신 박종진 바른미래당 송파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손학규 중앙 선대위원장을 전략적으로 공천해야 한다는 안 서울시장 후보를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박 후보는 1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래정치의 주춧돌을 놓겠다던 주역들이 독선과 오만으로 ‘측근분양’, ‘사천’을 통해 공당을 사당화하려고 하고 있다. 바른미래당이 안철수 개인의 사당이냐”며 이같이 밝혔다.

3등 할 후보라 확정할 수 없다는 논리에는 “‘3등 후보’를 확정할 수 없다면, 이번 6ㆍ13선거에서 바른미래당은 전국적으로 거의 다 3등이므로 전략공천을 모두 해야 할 것”이라며 “안 후보도 3등 후보이므로 경쟁력 있는 인물을 찾아 선행해서 전략공천 대상이 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사진설명=억울한 박종진. 바른미래당 박종진 송파을 예비후보가 18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송파을 재보선 공천 갈등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유승민 바른미래 공동대표도 박 후보를 두둔했다. 유 대표는 앞서 기자들과 만나 “제가 알기엔 손 위원장 자신은 출마 의사가 없는 것으로 안다. (후보경쟁력 낮아서 손 위원장을 공천해야 한다는) 논리라면 우리가 후보를 낼 데는 아무 데도 없다”며 안 후보를 에둘러 비판했다.

노원병, 송파을로 대표되는 서울 재보궐선거는 시장선거 판세에도 영향을 미친다. 안 후보 측은 김근식 경남대 교수를 노원병에 후보로 내세워 선거에서 호흡을 맞추고자 했으나, 바른정당 출신의 반발에 부딪혀 공천을 포기한 바 있다. 친안계는 이에 송파을마저 빼앗길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친안계 핵심 의원은 이와 관련 통화에서 “손 위원장을 와달라, 와달라 해서 모셔도 시원치 않은데, 경선을 하라니 말이나 되느냐”며 “서울시장에 안철수가 나가는데 지금 안 후보를 보완해줄 사람이 없지 않느냐”고 했다.

이어 “송파을은 중산 보수의 상징이다. 거긴 그레이드(급)를 따진다”며 “손 위원장만 한 사람이 없다. 유승민 바른미래 공동대표도 이런 명분에 견주어 버틸만한 명분이 어디 있느냐. 이번 주말에 마무리 짓겠다”고 강변했다.

안 후보도 앞서 손 위원장 전략공천에 대해 “월초부터 손 위원장이 출마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달라고 당에 요청한 바 있다. 그런데 아직도 정리가 안 되고 있다”고 한 바 있다.

th5@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