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드라마
  • “월요병 날렸던 ‘…와이키키’내겐 통쾌한 작품”

  • 기사입력 2018-05-17 11: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종연 ‘으라차차 와이키키’ 배우 이주우
밉상 캐릭터도 러블리하게 매력 어필
실용음악 전공 졸업후 연기 전향 6년
통신사·자동차 등 광고계서도 블루칩
“자신만의 꿈찾아 색깔있는 연기할 것”

“연기도 좋고 스타일도 좋다.”

최근 종영한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 여우같은 곰 민수아를 연기한 배우 이주우(27)에 대한 전반적인 평가다. 이주우의 이름은 ‘예쁠 주, 비 우’다.

이주우는 늘씬한 쇼핑몰 모델이지만 허당 끼 있는 수아 캐릭터를 잘 살렸다. 그래서 귀엽고 사랑스러웠다. 그러면서 부담 없이 풍성한 웃음을 만들어냈다.

이주우가 맡은 민수아는 그리 쉽지 않은 캐릭터였다. 우선 있을만한 공간이 마땅치 않았다. 게스트하우스의 6명의 멤버중 가장 그랬다. 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하는 전 남친 강동구(김정현)를 자신이 차버리고, 그 집에서 함꼐 살아야 하는 현실. 그래도 그녀는 “장기투숙객”이라고 주장하며 마지막 자존심(?)을 지켰다. 


이처럼 이주우는 자칫 밉상이 될 수 있는 캐릭터였다. 하지만 이주우는 밉상을 러블리함으로 바꿔놓았다. 그것을 가능하게 한 것은 민수아의 변화와 이주우의 연기력 덕분이었다.

“중간에 수아가 변화하는 건 알고있었지만, 어떤 식으로 변화할지는 몰랐다. 처음에 수아가 여우 같은 곰이라고 해서 조금 풍성하게 표현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차갑고 도도하지만 사기를 당하는 허당이고, 유학을 간다고 해놓고 유학을 못가 오빠 한테 들키기도 한다.”

민수아는 이미지와는 달리 방귀도 끼고, 수면내시경을 하며 취중진담처럼 전남친의 남친인 봉두식(손승원)을 향해 고백을 하는 인간적 면모도 지녔다.

“밉상이었지만 고민은 없었다. 바뀔 거라고 생각했다. 통쾌했다. 저한테는 힐링되는 작품이었다. 이번 드라마가 월요병을 날려주었다거나 힐링됐다는 평가가 가장 기분 좋았다.”

대전과 천안에서 초중고교를 다닌 이주우는 백석예술대 실용음악과 출신이다. 이선희와 인순이 등의 발라드를 좋아하며, 노래를 부르기도 했지만 졸업후에는 연기로 방향을 바꿨다. 6년차인 그녀는 요즘 연기의 맛을 알아가는 것 같다.

이주우는 지난해 카드사부터 국내 유명 통신사, 제과, 전자제품, 자동차 브랜드 등 다수의 광고를 섭렵하며 ‘광고계의 블루칩’으로 떠올랐다.

더불어 극 중후반에는 봉두식과의 무르익은 케미로 코믹부터 로맨스를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시청자들에게 풍성한 웃음을 선사하며 2018년 대세 신인임을 제대로 입증했다.

“와이키키는 젊은이들의 꿈과 사랑, 취업 문제를 와이키키스럽게 녹여냈다. 꾸밈 없이 직설적으로 쿨하게 보여드렸던 게 청춘들의 공감대를 형성시킨 요인이라고 생각한다. 29살이라는 어리지도 늙지도 않은 나이에 자신만의 꿈을 찾아간다. 친구의 질타를 받기도 하고, 무시 당하기도 하지만 끝까지 묵묵히 나가는 게 좋았다.”

이주우는 극중에서 앞이 많이 파인 의상 ‘수르지오 아름하니’를 디자인했다. 비록 다섯 벌밖에 팔지 못했지만 민수아만의 패션 철학을 담았다. 이주우의 연기 인생도 이렇게 시작했지만, 지금은 자신의 색깔있는 연기가 점점 더 매력적으로 어필하고 있다.

서병기 선임기자/wp@heraldcorp.com

사진=정희조 기자/checho@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