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미투는 계속된다, 양예원의 고백…남자친구 “피해자가 왜 힘들어야 합니까”

  • 기사입력 2018-05-17 09: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튜버 양예원, 성폭력 피해 사실 밝혀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인기 유튜버 양예원이 성폭력 피해 사실을 밝혔다. 삽시간에 그의 폭로는 이목을 끌었다. 양예원과 함께 인터넷방송에서 호흡을 맞추는 그의 남자친구 이동민은 여자친구의 아픈 과거를 위로하면서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동민은 17일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안녕하세요. 저는 예원이의 남자친구인 이동민이라고 합니다. 예원이랑 2년을 만났고 참 밝고 예쁜 아이라고만 생각했었습니다. 하지만 예원이에게 이런 큰 아픔이 있었다는거에 너무나 화가나고 속상하고 정말 미쳐버릴것 같았습니다”라면서 “하지만 무엇보다 힘든 것은 너무 슬퍼하고 아파하며 밥도 한끼 먹지않고 잠도 한숨 못자고 나쁜생각까지 하는 예원이의 모습을 보는 것입니다”라고 여자친구의 아픔을 공유했다.


이어 그는 “예원이에게도 말했듯이 피해자가 왜 숨어야합니까. 그러지않아도 아프고 힘든데 왜 많은 사람들의 성희롱 대상이 되어야하고 이렇게 아파해야 하는지 모르겠습니다”라며 “혹시나 다른 피해자 분들 계시다면 절대 떨지마세요.. 부끄러워하지마세요. 그만큼 힘들었고 아팠으면 이제 싸워서 이겨내봤으면 합니다. 저나 예원이에게 무서워하지 않고 연락주셨으면 합니다. 감사드립니다”라며 여자친구의 고백에 힘을 실었다.

해당 게시물에는 이동민 외에도 같은 방법으로 성범죄를 당한 피해자들의 생생한 고백글이 잇따르고 있다.

양예원은 20대초반이던 3년전, 배우를 꿈꾸고 있었다. 한 알바 사이트를 통해 피팅모델 아르바이트를 구했고, 합정역의 한 스튜디오에서 면접을 봤다. 이어 ‘컨셉트 촬영 5회’를 계약했고, 당시 스튜디오 실장은 “평범한 콘셉트 촬영이다. 여러 콘셉트가 있지만 가끔은 섹시 콘셉트도 들어갈 거다. 예원 씨는 연기할 거면 천의 얼굴을 가져야 한다. 여러 콘셉트로 찍는 건 연예인들도 그렇게 한다. 연기를 한다 하니 비싼 프로필 사진도 무료로 다 찍어주겠다. 아는 PD와 감독도 많으니 잘하면 그분들께 소개해주겠다”고 약속했다는 것. 이후 아무것도 모르고 찾아간 그곳에서 성추행과 성폭력에 시달리면서 음란사진 촬영을 강요당했다.

양예원의 피해는 지난 5월 8일 한 성인 사이트에 양예원의 당시 사진이 공개되면서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퍼진 사진을 본 수많은 사람들의 성희롱 메시지가 이어졌고, 남자친구를 비롯한 지인들의 SNS에 해당 사진이 캡쳐되어 보내지기도 했다. 이후 3차례 자살기도까지 한 양예원은 남자친구를 비롯한 주변 사람들의 위로와 격려 덕에 힘을 얻었다고 밝혔다.

sh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